[종합] "여자친구 잘 부탁해"…'절대그이' 여진구X방민아, 동거 시작

2019-05-16 23:10:22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절대그이' 여진구와 방민아가 동거를 시작했다.



16일 밤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에서는 제로나인(여진구)의 정체를 알게 된 엄다다(방민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엄다다는 실수로 제로나인과 첫 키스한 후 질겁했다. 그 순간 제로나인은 눈을 떠 몸을 일으켰고, 엄다다에게 "안녕, 내 여자친구"라고 인사했다. 제로나인을 시체 모형으로만 알고 있던 엄다다는 경악한 채 도망가서 사람들을 불러왔다. 그 사이 제로나인은 사라졌고, 엄다다는 이상하게 생각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제로나인은 계속 엄다다의 앞에 나타났다. 엄다다는 자신을 계속 여자친구라고 부르며 "난 여자친구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따라갈 거다. 지구 끝까지라도"라고 말하는 제로나인의 모습에 기겁했다. 제로나인을 피해 도망 다니던 엄다다는 공사장에 숨었다. 그러나 발을 헛디뎌 철근이 쏟아졌고, 그 순간 제로나인이 나타나 엄다다를 구해냈다. 엄다다는 철근이 몸에 꽂힌 상태에서도 멀쩡한 제로나인을 보고 경악했다. 그때 제로나인을 찾아다니던 남보원(최성원)이 나타났다.

엄다다는 남보원으로부터 제로나인이 연인용 로봇이라는 것과 키스한 이후로 자신을 연인으로 인식해서 계속 여자친구로 부른다는 것을 알게 됐다. 게다가 제로나인의 기본 옵션 때문에 여자친구로 인식된 이상 일주일 동안 함께 지내야 한다는 것을 듣게 됐다.

엄다다는 격하게 거부했지만, 수리비 1억 8천만 원을 물어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제로나인과 일주일 동안 함께 지내기로 했다. 또 남보원은 엄다다에게 제로나인이 로봇인 게 다른 사람한테 들키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절대 제로나인 좋아하지 마라. 어차피 두 사람은 일주일 후에 헤어지게 될 거니까 그쪽 마음만 아플 거다"며 "최선을 다해 좋아하지 마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엄다다는 콧방귀 뀌었다.

제로나인은 자신을 싫어하는 엄다다에게 "여자친구는 내가 마음에 안 드냐"고 물었다. 이에 엄다다는 "마음에 들고 말고 할 게 뭐가 있냐. 난 그냥 남이 맡긴 짐 잠깐 맡아준 것뿐이다"라고 차갑게 말했고, 제로나인은 "하지만 나 일주일 동안이라도 여자친구한테 진짜 사랑을 주고 싶다"고 진심을 전했다. 그러나 엄다다는 "진짜 사랑? 그쪽이 사랑이 뭔지나 알긴 아냐. 모르는 거 같으니까 내가 알려주겠다. 이 세상에 사랑 그딴 건 없다. 그리고 있다고 해도 난 이제 더이상 그딴 건 안 믿는다. 그러니까 사랑이니 뭐니 그런 헛소리 하지 말고 일주일 동안 그냥 가전제품들처럼 조용히 있다가 사라져 달라. 부탁이다"라고 쏘아붙였다.

엄다다의 냉대에도 제로나인은 엄다다에 대해 더 자세히 알기 위해 집안을 돌아다니며 데이터를 쌓았다. 또 엄다다에게 자신의 이름을 지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엄다다는 귀찮다는 듯 '영구'라고 지어줬고, 제로나인은 "마음에 든다. 아주 스마트해 보이는 이름이다"라고 기뻐했다.

그러나 엄다다는 제로나인이 돌아가신 아버지가 아끼던 전축을 멋대로 내다 버렸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쓰레기장에서 겨우 전축을 찾아낸 엄다다는 "쓸모없는 물건 버리는 게 당연한 거면 그쪽 같은 물건은 여기가 딱 어울린다"며 독설을 퍼부었다. 하지만 이내 자신의 말을 후회했고, 제로나인을 찾으러 갔다.

그 사이 제로나인은 어느 연인의 싸움에 끼어들었다가 경찰에 끌려갈 위기에 처했다. 이를 본 엄다다는 제로나인이 로봇이라는 것을 들키게 하지 않기 위해 애썼다. 엄다다는 겨우 위기에서 벗어난 제로나인을 데리고 의상실에 숨어 들어가 그가 입을만한 옷을 같이 훔쳐 왔다.

다시 집으로 돌아온 제로나인은 엄다다에게 "여자친구 앞으로 잘 부탁해. 일주일 동안"이라며 손을 내밀었다. 이에 엄다다는 "부탁하고 말고 할 게 뭐가 있냐. 어차피 그쪽은 일주일 후면 무조건 반품인데"라고 차갑게 말했다. 하지만 제로나인은 "안다. 하지만 그래도 좋다. 일주일 동안은 여자친구에게 사랑을 줄 수 있으니까"라며 웃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