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미나♥류필립, 미나母 재혼 발표 '발칵'…예비 새아버지 등장

2019-05-18 10:12:5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진정한 '모던팸'의 자세란 이런 것!"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서혜승)가 백일섭과 류진, 류필립-미나 가족의 철들지 않은 가족 스토리를 그려내며, 한 시도 눈 뗄 수 없는 '꿀잼 90분'을 선사했다.

17일 방송된 MBN '모던 패밀리' 13회는 평균 2.1%, 최고 2.4%(닐슨미디어 유료방송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 주보다 상승세를 보이며 새로 투입된 미나-류필립 부부에게 쏟아진 폭발적인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백일섭-김형자-장계현의 베트남 냐짱(나트랑) 여행기 1탄과 미나-류필립 부부의 남양주 전원생활, 류진家 '미니카 대란'의 결말을 담아내 시선을 집중시켰다.

백일섭은 50년 지기 지인들인 '70대 삼총사' 김형자-장계현과 베트남 냐짱으로 떠났다. 이들은 첫 목적지인 쌀국수집에서 만족스러운 식사를 마쳤으나, 아침부터 34도를 기록 중인 베트남의 날씨에 급격히 지쳐갔다. 누구보다 더위에 취약한 백일섭은 냐짱의 3대 명소인 포나가르 사원의 계단을 오르다 결국 중간 지점에서 포기를 선언했다.

이후부터 백일섭은 차 밖으로 나가는 것을 급격히 꺼리며, 장계현에게 본격적인 '수발'을 지시해 웃음을 안겼다. 더욱이 돌고래 쇼를 보고자 냐짱 최대의 놀이공원으로 향했으나, 땡볕에 끝도 없이 걸어야 하는 일정에 백일섭은 "몰라, 자네들 댕겨!"라고 짜증을 폭발시킨 터. 백일섭의 '폭주'가 스튜디오에서 VCR을 지켜보던 MC들마저 '얼음'으로 만들며, 다음 주로 이어지는 방송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결혼 2년 차인 '17세 연상연하 부부' 미나-류필립은 침대에서 다정한 스킨십을 나누며 하루를 시작했다. 남양주의 푸른 숲을 배경으로 각종 건강즙 먹방과 아침 운동, 발성 연습까지 마친 이들은 가족 모임을 위해 서울로 향했다. 화사한 미소로 등장한 미나 어머니는 오랜만에 만난 류필립 어머니 앞에서 3년 동안 만난 연하 남자친구와의 재혼을 선언해 사돈을 당황케 했다.

더욱이 "이젠 부끄러운 게 없다"던 미나 어머니가 "자꾸자꾸 빠져든다"며 남자친구 자랑에 열을 올리던 찰나, 얼굴을 꽁꽁 숨긴 미나의 '예비 새아버지'가 등장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킨 터. 다음 주 전격 공개되는 '미나맘 남친'의 정체에 폭풍 관심을 유발하며 VCR이 마무리됐다.

지난 주 방송에서 아내 몰래 미니카 장식장을 설치한 류진은 심장을 부여잡는 이혜선 씨의 리얼 반응에 크게 당황했다. 류진은 큰 결심 끝에 창고에 숨겨둔 미니카를 꺼내기 시작했고, 경부고속도로 귀경 행렬을 연상케 한 1000대의 미니카에 이혜선 씨를 비롯해 찬형-찬호 형제조차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이혜선 씨는 그동안 류진이 일일이 써둔 미니카 구매 내역서를 본 후 "13년 동안 즐거움을 감추느라 얼마나 힘들었겠냐"며, 남편의 취미 생활을 끝내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식장을 두는 대신 홀로 여행을 보내달라며, 진열까지 손수 도와준 이혜선 씨의 넓은 배포에 MC들은 "천사가 따로 없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아기'로 변한 백일섭, 20대 청춘이 부럽지 않은 미나 어머니, 사고뭉치 '큰아들' 류진까지 진정한 '모던 패밀리'의 클래스를 보여준 한 회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MC들도 감당 못한 오늘 방송! 캐릭터 확실한 '모던팸' 덕분에 배꼽 잡고 웃었다" "오랜만에 '장조림 패대기' 사건을 떠올리게 한 일섭 할배의 패기!" "오늘도 평화로운 류진 가족, 다음 주에는 또 어떤 사고가 이어질지 벌써부터 궁금하다" "첫 등장부터 강한 필미 부부! 로맨티시스트 예비 새아버지의 정체 공개가 너무 기다려진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모던 패밀리' 14회는 5월 24일(금) 오후 11시 방송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