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 밖 샐러리캡, KCC 김종규-이정현 공존 가능한가

2019-05-19 09:20:30



김종규와 이정현, 과연 공존이 가능할까.



프로농구 FA 시장이 본격적으로 개막했다. 그런 가운데 창원 LG 세이커스와 김종규가 불필요한 논란을 만들며 보는 이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프로 데뷔 후 쭉 뛰어온 팀인데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들어주기 힘든 조건만 요구한 김종규, 그런 김종규를 놓친 게 화가 나 공개적으로 선수 흠집 내기에 나선 LG 구단 모두 아마추어 같은 모습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김종규를 데려가겠다며 군침을 흘리고 있는 구단들이 있으니 FA 시장이 더 혼탁해질 조짐이다. 전주 KCC 이지스와 원주 DB 프로미가 공개적으로 김종규 영입전 참전을 선언했다. 두 팀은 2년 전 이정현(KCC) 영입을 두고도 엄청난 쩐의 전쟁을 벌였다. 당시 KCC가 승자였는데, 이정현의 첫 해 계약 금액은 무려 9억2000만원이었다. 역대 최고 금액이었다.

두 팀은 영입 의향서에 최소 12억원 이상의 금액을 적어 내야 한다. 거의 13억원 가까운 금액이 적힐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규가 과연 이런 엄청난 금액을 받는 게 합당하느냐는 얘기는 제쳐두고라도, 한 선수에게 이렇게 많은 금액을 주면 팀 운영이 가능한지 여부부터 점검해야 한다.

특히, 영입전 승자가 KCC가 된다면 엄청난 후폭풍이 벌어질 수 있다. 김종규가 12억원에서 13억원 정도의 금액을 받는다고 하면 팀 샐러리캡인 25억원의 절반을 차지하게 된다. 문제는 고액 연봉자이자 팀 간판인 이정현이 올해 인상된 연봉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 2년 전 9억2000만원을 받았던 이정현은 지난 시즌을 앞두고 연봉이 7억원으로 깎였다. 하지만 팀을 4강 플레이오프까지 진출시키고 정규리그 MVP를 수상했다. MVP 하나만으로 인상 요인이 매우 크다. 이정현 입장에서는 2억2000만원이나 깎였던 연봉을 다시 2년 전 수준으로 돌리고 싶어할 것이다.

만약 이정현 연봉이 9억원이라고 한다면 김종규와 이정현 연봉만 합쳐 20억원이 넘는다. 여기에 KCC는 지난 시즌 좋은 활약을 펼친 송교창의 연봉도 인상시켜줘야 한다. 송교창의 연봉은 1억5000만원이었는데 2억원 이상 받을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 따지면 주요 선수 3명 보수 총액 합계가 23억원 넘게 들어간다. 남은 2억원 정도의 돈으로 나머지 선수들의 보수를 모두 지급한다는 건 사실상 말이 안된다. 이들 3명만으로 농구를 한다는 건 불가능하다.

따라서 농구계에서는 KCC가 김종규를 영입하면, 이정현이 타 팀으로 트레이드 될 가능성을 제기한다. 현실적으로 이 방법밖에 없다. 아니면 이정현이 팀 우승을 명목으로 자신의 연봉을 대폭 줄이는 방법밖에 없는데, 이 역시 현실성이 없다. 그는 MVP다. MVP가 되고 연봉이 깎이는 일이 발생한다면 열심히 뛸 이유가 없다.

마지막 방법은 KCC가 이정현의 보수를 축소 발표하고, 다른 방법으로 챙겨주는 것인데 이는 불법이다. 적발하기 쉽지 않은 게 문제지만, 만약 이런 편법을 쓰면 티가 다 난다.

과연 KCC는 무슨 생각을 하며 김종규 영입을 시도한다는 것일까.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