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남은 10분, 재역전 당할지도"…'대화의 희열' 박항서, 공황장애→성공 비결

2019-05-19 10:11:57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대화의 희열2' 박항서의 축구 인생 경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닌 박항서의 인생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감동을 안겼다.

18일 방송한 KBS2 '대화의 희열2'에서는 "휘슬이 울릴 때"라는 주제 아래, 축구감독 박항서와의 대화가 펼쳐졌다. 늦깎이 축구선수로 뛰었던 인생의 전반전부터 지도자의 옷을 입고 나선 인생의 후반전까지. 박항서는 축구와 함께했던 인생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오르락내리락 롤러코스터와도 같은 삶의 궤적 속에서도 박항서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삶의 열정을 보여줬다.

남들보다 늦게 축구를 시작한 박항서는 남들보다 열심히 뛰어다니는 선수였다. 박항서는 "저는 정말 축구에 소질이 없었다"며, 열악한 신체조건을 뛰어넘기 위해 지구력을 키웠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1983년 럭키금성에서 프로 데뷔를 한 박항서는 '독종 배터리'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제 활약을 펼쳤다. 그리고 만 29세에 은퇴 선언을 하며, 축구 선수로서의 전반전을 마쳤다.

이후 지도자가 된 박항서의 인생은 파란만장 그 자체였다. 2002년 국가대표 수석코치로 월드컵 4강 신화의 영광을 함께한 박항서는 그 뒤 아시안게임 감독으로 발탁되며 승승장구하는 듯했다. 하지만 계약서 없이 감독 계약을 하려는 축구협회와 갈등을 빚었고, 히딩크 감독의 벤치 착석 문제, 무보수 감독직 성명서 논란 등이 연이어 터졌다. 결국 박항서는 취임 3개월 만에 경질이 됐다.

축구 인생이 여기서 끝나는 게 아닐까 싶었다던 박항서는 다시 K리그 감독이 되어 필드로 돌아왔지만, 2011년 K리그를 휩쓴 '승부조작 사건'이라는 커다란 파도를 만나게 됐다. 당시 전남 드래곤즈 감독이었던 박항서는 성적 부진의 이유로 경질이 된 후였다. 박항서는 믿었던 선수들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는 사실에 큰 충격을 받았다.

박항서의 축구 지도자 인생은 불운과 좌절의 연속이었다. 박항서는 공황장애까지 겪을 정도로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나 인생의 굴곡을 겪으면서도 박항서는 절대 포기하지 않았다. 박항서는 "우리가 살면서 딱 'STOP'되는 순간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라고 말하며, 멈춰야만 비로소 앞뒤를 살 필 수 있다는 인생의 교훈을 이야기했다.

그렇게 멈춰 있던 그에게 찾아온 기회가 바로 베트남 국가대표 감독직이었다. 박항서는 "1년만 버티자"라는 각오를 품은 채 베트남으로 향했고, 베트남 팀에 스며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했다. 말이 안 통하기에 직접 선수들에게 다가가 마음을 전했다는 박항서. 아버지와 같은 배려와 다독임의 일명 '파파 리더십'은 베트남 선수들의 기량을 최고로 끌어올렸고, 그는 축구감독으로서 인생 역전골을 넣게 됐다.

마지막으로 박항서와의 대화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라는 삶의 깨달음을 전했다. 인생을 축구 경기에 비유해 10분이 남았다고 가정하자, 박항서는 "10분 동안 재역전을 당할지 모른다"며, 끝까지 그라운드를 달리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어디선가 또다시 축구로 나를 찾아준다면 언제든지 좋다", "축구는 내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한 박항서는 61세의 나이에도 여전히 지치지 않는 에너지를 뿜어냈다. 그 모습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뜨겁게 물들이기 충분했다.

한편 '대화의 희열2' 9번째 게스트로는 대한민국 톱모델 한혜진이 출연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