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스케치]"재환형 미안해요" 박종훈, 두산 라커룸 찾아 사과

2019-05-19 13:06:18

2019 KBO 리그 두산베어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김재환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9.05.15/

"형 정말 미안해요" "내가 피하다 맞은거니 괜찮아"



SK 와이번스 박종훈이 두산 베어스 김재환에게 직접 사과를 했다. 박종훈은 18일 인천 두산전에서 선발 등판해 1회초 헤드샷 퇴장을 당했다. 2사 1루에서 김재환을 상대하던 박종훈은 2B1S에서 4구째 패스트볼을 던졌다. 몸쪽으로 향하는 공을 피하기 위해 고개를 숙이던 김재환의 머리 부위에 맞으면서 결국 박종훈은 퇴장을 당했고, 김재환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다.

박종훈은 미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처음부터 김재환의 머리를 향했던 것은 아니지만 결과적으로 공이 닿은 부분이 머리였기 때문에 예상치 못하게 벌어진 상황에 미안해했다. 박종훈은 해당 경기가 끝나고 직접 김재환에게 전화를 걸어 사과의 뜻을 밝혔고, 이튿날 야구장에서도 두산 라커룸을 찾아가 재차 "미안하다"고 했다. 머리에 공을 맞았기 때문에 우려가 컸지만 다행히 김재환은 큰 이상이 없이 다음날에도 정상적으로 야구장에 나와 경기를 뛸 준비를 했다. 김재환은 "내가 피하다가 맞은거고 괜찮다"고 사과를 받았다. 최근 몸에 맞는 볼로 인해 예민한 신경전이 여러 차례 벌어진 KBO리그에서 두 선수의 훈훈한 장면이었다.

인천=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