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A 1위+31이닝 무실점+6승' 류현진, 괴물의 진가 입증

2019-05-20 05:14:51

신시내티전에 등판한 류현진. 연합뉴스AP

괴물같은 투구였다. LA 다저스 류현진(32)이 또다시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시즌 6승과 동시에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올라섰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을 기록한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1.52까지 끌어내렸다. 밀워키 브루어스의 잭 데이비스(1.54)를 밀어낸 류현진은 규정 이닝을 채운 메이저리그 전체 투수 평균자책점 1위로 올라섰다. 또 최근 3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도 이어갔다. 류현진은 지난 2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원정 경기에서 1회에 1실점한 이후 무실점 행진을 기록 중이다.

주자를 내보내면서도 완벽한 위기 관리 능력으로 신시내티 타선을 틀어막았다. 1회말 선두타자 닉 센젤에게 우전 안타를 맞은 이후 2루 도루를 허용한 류현진은 1아웃을 잡고 나서 에우제니오 수아레즈를 볼넷으로 내보내 1사 1,2루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야시엘 푸에그 타석에서 병살타를 잡아내면서 실점 없이 1회를 마쳤다. 순조로운 출발이었다.

2회말에도 1사 이후에 제시 윈커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다음 두 타자를 범타로 돌려세운 류현진은 3회 1사 2루 위기 역시 넘겼다. 두번째로 상대한 센젤에게 다시 안타를 맞고, 폭투가 나오면서 주자가 2루까지 갔지만 득점은 허용하지 않았다.

4회에도 1사 1루에서 윈커를 2루 땅볼로 잡아낸데 이어 호세 페라자를 3루 땅볼로 아웃시킨 류현진은 호투를 이어갔다. 5회 1사 1루에서도 센젤과 조이 보토를 연속 삼진으로 처리해 가뿐하게 아웃카운트를 잡아나갔다.

류현진은 6회 삼자범퇴에 이어 7회에도 마운드를 지켰다. 이닝을 거듭할 수록 더욱 안정적이었다. 7회 윈커-페라자-커트 카살리를 뜬공-땅볼-삼진으로 처리하면서 자신의 임무를 다했다. 투구수 88개를 기록한 류현진은 8회초 타석때 대타가 나오면서 등판을 마쳤다.

다저스 타선도 류현진을 도왔다. 류현진이 마운드에 있는 동안 4점의 리드를 뽑아주면서 8대3 완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시즌 6승, 최근 개인 4연승을 이어갔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