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백승일 "아내 아닌 다른 여자들에 친절한 것은 당연" 충격 발언

2019-05-20 10:00:17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트로트 가수 백승일이 "아내가 아닌 다른 여자들에게 친절한 것은 당연한 것 아니냐"고 말해 여성 출연자들이 분노한다.



오늘(20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인생감정쇼-얼마예요?>에는 최연소 천하장사에서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백승일-홍주 부부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낸다. 백승일은 "아내를 쫓아다녔지만 3개월 동안 튕기더라. 안다리, 밭다리, 배지기 다 들어갔다"며 홍주에게 첫눈에 반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이에 홍주는 "자꾸 남편이 안다리를 거니까 자빠져 버렸다"고 이야기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한편, '나를 만만하게 보는 배우자'라는 주제가 나오자 홍주는 "체중을 감량하기 위해 남편과 함께 배드민턴을 하러 나섰지만 나는 완전히 뒷전이었다. 나중에는 배드민턴 못 한다고 (나를) 무시했다"며 백승일을 향한 섭섭한 심정을 털어놓는다. 이를 듣던 신은숙 변호사는 "다른 여자들에게는 친절하게 가르쳐 줄 것이다"라며 백승일을 나무란다. 이에 백승일은 "당연한 것 아니냐. 매일 보는 아내와 가끔 운동하다가 만나는 여자를 똑같이 대할 수 없다"고 말해 여성 출연자들의 분노를 산다.

이날 '부부 공방전-너의 죄를 알렸다' 코너에서는 다시 한 번 방송인 이윤철-조병희 부부가 나선다. 이윤철은 지난 공방전의 결과를 인정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며 "아내가 연예인 병에 걸렸다"며 항소한다. 그는 증거 영상을 통해 2박 3일 여행 일정에 신발 7켤레와 십여 벌의 옷을 챙기는 조병희의 모습을 고발한다. 이에 조병희는 "지난 공방전 이후에도 나를 완전히 하인 취급한다"며 팽팽히 맞선다. 이어 "뷔페에서 음식을 안 챙겨줬더니, 집에 와서 '너 때문에 못 먹었으니까 밥 줘'라고 말했다"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나를 만만하게 보는 배우자'에 얽힌 출연자들의 다양한 에피소드는 오늘(20일) 밤 10시 TV CHOSUN <인생감정쇼-얼마예요?>에서 공개된다.

sjr@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