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수산물이 안전?"…원자력학회 회견에 시민단체 비난

2019-05-21 14:59:34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극초저선량 방사선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주제로 열린 한국원자력학회 기자회견에서 동경대학교 하야노 물리학과 명예교수가 발언하고 있다. 2019.5.21 hama@yna.co.kr

일본 후쿠시마 수산물에 대한 정부의 수입금지 조치가 세계무역기구(WTO)의 인정을 받은 가운데, 한국원자력학회가 되레 일본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발표를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원자력학회는 2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한 방사능의 전파 가능성을 사고 초기부터 잘 통제하고 있음에도, 일본과 한국 양국에서 반원전 그룹과 일부 언론의 비과학적인 선전으로 많은 국민들이 불필요한 방사능 공포에 빠져 있다"고 밝혔다.

학회는 이날 회견에 하야노 류고(早野龍五) 일본 도쿄대 물리학과 명예교수도 초청했다. 그는 "사고 후부터 학교 급식, 쌀, 수산물 등의 농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조사를 시행한 결과 현재는 매우 안전한 상태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하야노 교수는 또 "사고 직후 약 1년간 주민 3만여명에 대한 내부피폭 선량을 조사한 결과 유효 선량이 1mSv(밀리시버트)를 넘는 사람이 없었다"며 "이에 따라 후쿠시마 주민이 실제로 먹고 있는 식품의 오염도가 극히 낮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도 덧붙였다. 다만 그는 학회 자료를 통해 스스로 "원자력 전문가는 아니다"라고 소개했다.


원자력학회가 이같은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는 시간 프레스센터 앞에서는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노동환경건강연구소 등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일본산 수산물 수입 대응 시민 네트워크'가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원자력학회를 비판하고 나섰다.
이들은 "시민이 자신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방사능에 조금이라도 오염된 후쿠시마산 수산물을 먹고 싶지 않다는 것은 정당한 권리"라며 "이를 두고 원자력학회는 '비과학적', '불필요한 방사선공포' 등으로 매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학회가 원전 격납건물 공극(구멍)사태나 한빛원전 열 출력 급증 사건 등 국내 원전안전 문제에는 침묵하면서 '후쿠시마 수산물이 안전하다'는 주장을 외치는 일본 교수를 초청해 기자회견을 여는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sun@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