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구분석]제구가 흔들릴 때, 깨어난 류현진의 팔색조 투구

2019-05-20 06:12:52

류현진. 연합뉴스AP

제구가 흔들릴 때, '팔색조'의 진가가 더더욱 발휘됐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시즌 6승 사냥에 성공했다. 2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5안타 5탈삼진 1볼넷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승리 투수가 됐다. 팀도 8대3으로 완승을 거뒀다.

6일 쉬고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의 컨디션이 경기 내내 완벽한 것은 아니었다. 초반에는 변화구 제구가 흔들리면서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 위기를 맞기도 했다. 하지만 그때마다 위기 관리 능력을 발휘했다.

1회말 안타와 도루, 볼넷을 내주면서 1사 1,2루 위기에 몰린 류현진은 야시엘 푸이그를 상대했다. 푸이그에게 초구 포심 패스트볼로 카운트를 잡았고, 2구째 다시 한번 포심 패스트볼을 택했다. '한 방'이 있는 푸이그에게 변화구 승부 대신 오히려 빠른 직구 승부로 수 싸움에서 앞섰고, 푸이그는 2구째를 건드려 병살타로 물러났다.

2회에도 1사 1루에서 호세 페라자를 상대한 류현진은 커터로 뜬공을 잡았고, 커트 카살리를 상대로는 체인지업으로 땅볼 유도에 성공했다. 가장 자신있는 구종으로 빠른 카운트에서 범타를 잡아냈다.

안타에 이어 폭투가 나온 3회 1사 2루 위기 상황에서도 커터와 체인지업이 빛을 냈다. 조이 보토 타석에서 커터가 2연속 볼이 되자 류현진은 체인지업을 던져 우익수 뜬공으로 위기를 모면했고, 다음 타자 에우제니오 수아레즈에게도 1B2S에서 커터로 내야 뜬공을 잡아냈다. 이닝을 거듭할 수록 제구가 안정된 류현진은 5회 1사 이후부터 7회까지 8명의 타자를 연속 범타로 처리했다.

총 88구를 던진 류현진은 포심 패스트볼(35개)과 커터(24개), 체인지업(19개) 위주로 투구를 했다. 포심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93마일(약 150㎞). 또 커브는 8개, 투심 패스트볼은 2개 구사했다. 특히 초반 체인지업 제구가 좋지 않았음에도 포심과 커터로 위기를 넘긴 후 다시 체인지업이 안정을 찾으며 신시내티 타자들에게 더욱 혼란을 줬다. 고속 커브도 8개를 섞어 던지면서 헷갈리게 만들었다. KBO리그에서 뛸 때부터 류현진의 구종 습득 능력은 천재적으로 꼽힌다. 타고난 손끝 감각을 앞세운 팔색조 투구는 올 시즌 류현진의 가치를 더욱 높여주고 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