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연애때 MBC 아무도 몰랐다"…오상진♥김소영, 꿀떨어지는 신혼일기

2019-05-21 08:33:21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오상진 김소영 전 아나운서 부부가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탑방)에서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20일 방송한 '옥탑방'에서 오상진은 "김소영과 (MBC) 퇴사 이후에 만났다. 사내에서는 선후배였다"고 말했고 김소영은 "주위에 비밀로 했다. SNS에서도 아예 모른 척했다. SNS 친구도 안 했다"며 철저한 연애 과정을 언급했다.

김소영은 현재 첫째 아이를 임신 중이다. 오상진과 김소영은 "아이 태명이 셜록이다. 임신한지 모르고 런던 여행을 갔다가 갑자기 몸이 아파졌다. 병원을 갔는데 임신 진단을 받았다"며 "셜록 홈스 박물관에 가는 날이었다"고 털어놨다.

"(아이 이름으로) 오바마를 얘기했다"고 오상진이 밝히자 정형돈은 "오 씨 가문의 피이니 오가피 어떠냐"고 제안했고 "둘다 목소리가 좋으니 오소리가 좋다"고 농담했다. 이에 송은이는 "국제적인 이름이 좋다. 한글인데 외국에서도 부를 수 있는 르골이다. 오르골"이라고 웃었다.

태몽에 대해 김소영은 "방탄소년단의 팬이다. 아미인데 꿈에 정국이 나왔다. 내게 신발을 건네주고 홀연히 갔다. 태몽이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다들 태몽이라고 하더라. 주변에 말도 잘 못하겠다"며 말했다. 김소영은 또 태교에 대해 "방탄소년단의 신곡이 얼마 전에 나와 많이 듣고 있다. 열심히 듣고 있다"고 털어놨다.

오상진이 "(김소영이) 평소 안 좋아하던 음식을 임신하니 갑자기 찾더라"고 말하자 김소영은 "원래 패스트푸드를 안 먹었다. 지금은 햄버거, 콜라, 피자, 짜장면 다 먹는다"고 밝혔다.이어 오상진은 "쌀밥 짓는 냄새를 괴로워한다. 혼자 집에서 밥을 해 몰래 먹는데 안방에서 '밥 하지 말라 그랬지'라더라"고 말했다. 이에 김소영은 "입덧이 심해 잠을 잘 못 자는데 옆에서 오상진이 자고 있을 때 웃음이 난다. 귀여운 척을 하며 잔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오상진은 "배에 튼살 크림을 발라준다. 갑자기 배에 털이 수북하게 나더라. 너무 신기하고 귀엽다"고 말했다.

star77@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