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만에 20승투수 예감, 린드블럼 달아나고 김광현 뒤쫓고

2019-05-21 09:45:39

린드블럼-김광현

[스포츠조선=박재호 기자] 다승 싸움은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과 SK 와이번스 에이스 김광현으로 점차 좁혀지는 양상이다. 20일 현재 둘은 나란히 10경기씩을 소화했다. 린드블럼은 7승무패, 평균자책점 1.48로 최고 활약을 펼치고 있다. 김광현은 6승1패, 평균자책점 3.28로 토종 에이스의 자존심을 지키는 중이다.



20승은 선발투수에게는 한계치로 여겨진다. 30차례 안팎의 한시즌 등판 기회에서 한 두번만 찬스를 날려먹어도 페이스는 흐트러진다. 무엇보다 팀공격력, 팀수비력이 부침없이 뒷받침 해줘야 가능하다.

2년전 KIA 타이거즈의 통합 챔피언 당시 양현종과 헥터 노에시는 나란히 선발 20승에 안착하며 팀을 이끌었다. 당시 타고투저의 정점에서 거둔 대기록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지난해는 세스 후랭코프(두산)가 18승으로 다승왕에 올랐다.

린드블럼과 김광현을 제외하면 20승 고지를 밟을만한 재목이 현재로선 안 보인다. 산체스(SK)와 이영하 이형범(이상 두산) 장민재 채드벨(이상 한화) 김동준 한현희(이상 키움) 차우찬 켈리(이상 LG) 알칸타라(KT) 등이 5승을 기록중이다. 이형범과 한현희는 불펜요원이다.

린드블럼은 지난해 15승을 거두며 리그 최고 에이스로 도약했다. 롯데에 있을때와는 차원이 다른 피칭이다. 롯데 시절에도 잘 던졌지만 리그 극강은 아니었다. 두산으로 오면서 모든 수치가 상향됐다. 잠실이라는 큰 홈구장, 두산의 강력한 수비, 탄력 넘치는 타선 덕을 봤다. 자신감은 새로운 무기가 됐다. 더 공격적으로 변했다. 롯데 구단 관계자는 최근 "우리 팀에서 활약할 때와는 전혀 다른 피칭스타일"이라고 입을 모았다. 구속은 비슷하지만 훨씬 다양한 레퍼토리로 타자들을 상대한다.

김광현은 지난해 수술 뒤 재활 첫 시즌을 조심스럽게 보냈다. 올해도 어느 정도 관리를 받고 있지만 투구 수와 이닝에서 훨씬 자유로운 모습이다. 기록적인 탈삼진(69개, 1위) 퍼레이드에서 보듯 마운드에서의 자신감 또한 대단하다.

린드블럼과 김광현은 갑작스런 부진보다는 몸상태나 부상이 변수다. 둘은 경기 중 잠시 흔들려도 금방 구위와 제구를 회복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경기 초반 흔들려도 어느새 퀄리티 스타트에 도달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투수들이 가장 힘겨워하는 여름이 승수쌓기 변곡점이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