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악착같은 모습 원해" KIA 베테랑들에겐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2019-05-21 10:18:20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KIA 타이거즈의 베테랑들에겐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김기태 감독 사퇴 이후 KIA 지휘봉을 잡은 박흥식 감독대행도 타선의 무게감을 위해 베테랑 중용 의사를 밝혔다. 박 감독대행은 "베테랑을 중용한다고 해서 잘하고 있는 젊은 선수들을 배제하겠다는 것이 아니다. 팀 타선에 무게감이 있어야 한다. 베테랑들, 고참들을 기용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감독대행의 구상 중에는 김주찬 나지완 임기영이 있다. '캡틴' 김주찬은 올 시즌 타율 2할2푼4리, 10타점, 출루율 2할5푼7리에 그쳐있다. 그나마 득점권 타율이 3할1푼4리를 기록 중이다. 김주찬은 9일 두산전에서 수비를 하다 오른손가락 부상으로 2군으로 내려갔다.

나지완도 극심한 타격부진에 빠져있다. 타율 2할6리다. 사실 타격 부활도 이뤄야 하지만 나지완은 수비가 문제다. 좌익수에서 안일한 타구처리로 상대 주자를 한 베이스 더 진루시키는 모습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투수 임기영도 1군 선발 로테이션에 복귀할 예정이다. 이번 시즌 스프링캠프에서 의욕적으로 준비했지만 한 경기 선발로 나온 뒤 왼쪽 늑간근 부상으로 2군에서 재활하다 2개월여 만에 1군에 콜업되는 것이다. 박 감독대행은 "퓨처스에서 임기영의 피칭을 보고 올라왔다. 처음에는 고전했지만 곧 스스로 경기를 풀어가더라"며 "위력적인 볼을 던지는 스타일의 선수는 아니지만 제구가 잡히자 자신의 볼을 던져서 헛스윙을 유도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단, 베테랑들에게 주어지는 기간이 길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 감독대행은 "생각해놓은 기간이 있다. 베테랑들이 제 역할을 못 해주면 그 기간은 짧아질 것"이라고 단언했다.

베테랑들은 젊은 선수들처럼 악착같은 모습이 필요하다. 뜬 공일지라도 '산책 주루'가 아닌 최선을 다해 뛰는 모습을 원하는 것이다. 박 감독대행은 "치고 던지는 것은 슬럼프가 있지만 뛰는 것에는 슬럼프가 없다는 것을 되새기면서 악착같이 하는 모습을 보여달라 했다"고 말했다.

박 감독대행이 베테랑들에게 예고한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다. 젊은 선수들의 잠재력이 폭발할 때 함께 부활해야 그 시너지로 5월에 약속한 반등을 이룰 수 있다. 베테랑들이 좀 힘을 내줘야 한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