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에 앉는 여학생 수행평가 만점" 발언 도덕교사 기소

2019-05-23 14:26:59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스쿨미투' 폭로로 학생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서울 광진구의 한 공립중학교 남성 교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신은선 부장검사)는 도덕 교사 A(58) 씨를 지난 17일 불구속 기소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 교사는 1년 6개월여간 학생들을 상대로 반복적으로 성적인 희롱과 학대를 한 혐의(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는다.

수업 중 학생들에게 "예쁜 여학생이 내 무릎에 앉으면 수행평가 만점을 주겠다"라거나 "여자는 아테네처럼 강하고 헤라처럼 질투 많은 것은 별로고 아프로디테처럼 예쁘고 쭉쭉빵빵해야 한다" 등 발언을 한 혐의다.

검찰 조사에서 A씨는 해당 발언에 대해 '교육적 의미 등에서 한 말이고 희롱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의혹은 지난해 9월 해당 중학교 학생들이 처음 폭로해 불거졌다. 당시 학생들은 A 교사를 비롯한 이 학교 교사들이 상습적으로 성희롱·성차별 발언을 했다며 학교 곳곳에 포스트잇을 붙여 비판했다.

경찰은 의혹이 불거진 이들 중 발언 수위가 가장 높은 A 교사가 실제 성희롱에 해당하는 발언을 했다고 판단해 지난 1월 검찰에 송치했다.

on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