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이틀연속 세이브 SK 하재훈의 빠른 성장세

2019-05-23 08:46:20

LG 트윈스와 SK 와이번스의 2019 KBO 리그 경기가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SK 하재훈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5.22/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SK 와이번스 마무리 하재훈이 처음으로 이틀 연속 세이브에 성공했다. 반신반의하며 시작한 투수인데 어느덧 팀의 마무리로 확실한 인정을 받고 있다.



하재훈은 21일 잠실 LG전서 4-2로 앞선 9회마 등판해 3명의 타자를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7세이브째를 챙겼다. 그리고 22일 경기에도 2-0으로 앞선 9회말 등판해 1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처리하며 승리를 지켰다. 8세이브째.

야수를 하다가 올해 SK에 입단하면서 본격적으로 투수로 나선 하재훈은 구단의 관리대상이다. 이제 투수를 시작했기 때문에 부상의 위험이 크다. 철저한 관리 속에 등판하고 있다.

올시즌 2경기 연속 등판한 것이 이전엔 두번밖에 없었다. 본인이 느끼는 몸상태에 따라 등판이 결정된다.

SK 염경엽 감독은 22일 경기전 "자신의 몸은 자신이 잘 알지 않나. 그래서 던진 다음날 팔에 느낌이 좋지 않다고 하면 쉬게 해준다"라면서 "하재훈이 오늘은 세이브 상황이 되면 나올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했다. 전날 12개의 공을 던졌는데 별 이상이 없었다는 뜻.

2-0으로 앞선 9회말 예상대로 하재훈이 등판했다. 첫 타자 3번 박용택을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4번 김현수에게 좌측의 2루타를 허용했다. 5번 조셉을 삼진으로 잡고 한숨 돌렸고, 6번 유강남을 2루수 직선타로 처리하며 경기를 끝냈다. 투구스는 20개.

하재훈은 "연투를 신경쓰지 않고 하던대로 준비했다"면서도 "막상 올라가 투구하니 조금 힘들고 긴장됐다. 마지막 공은 손가락에 힘이 풀리는 듯했지만 끝까지 집중해서 좋은 결과가 있었다"라고 했다.

하재훈이 이틀 연속 등판이 가능하게 됨으로써 SK는 좀 더 탄탄한 불펜진을 구성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은 하재훈이 하루 등판하면 다음날은 주로 쉬었기 때문에 하재훈이 등판하지 않는 날은 서진용 등 다른 투수들이 마무리를 준비해야했다.

SK는 하재훈이 마무리로 좋은 역할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한 시즌을 풀타임 소화하면서 투수로서 성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한다. 1년만 야구하고 끝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또하나의 계단을 올라선 하재훈이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