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이 동급생 10여명 성추행·성희롱…경찰 수사

2019-05-24 14:57:24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경북의 모 중학교 학생이 같은 학교에 다니는 학생 10여명을 성추행 또는 성희롱한 것으로 드러나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24일 경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최근 모 중학교에서 1학년 A군이 같은 학년 학생들의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거나 성희롱, 폭행, 금품 갈취 등을 했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학교 측은 이달 초 1학년 학생을 상대로 전수조사를 벌여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모두 16명이 A군에게 성추행 등 괴롭힘을 당한 것으로 파악했다.

학교 측은 이에 따라 지난 13일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어 A군에게 10일간 출석 정지 처분을 내렸다.

하지만 피해 학생 학부모들이 처벌 수위가 낮다며 재심을 요청한 상태다.

교육청 관계자는 "A군은 당분간 피해 학생들과 다른 공간에서 교육과 상담을 받게 되며 재심 후 A군에 대한 처분이 다시 결정될 것"이라며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른 조치도 하겠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