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내가 떠먹여 줘야 하냐"…'골목식당' 백종원, 장사 포기 선언에 역대급 분노

2019-05-23 00:42:5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골목식당' 백종원의 분노가 폭발했다.



22일 밤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전남 여수 청년몰 '꿈뜨락몰' 편의 세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백종원은 3주 만에 꼬치집 시식에 나섰다. 앞서 백종원에게 기성품 닭꼬치를 지적받았던 사장님은 오랜 시간을 들여 야심 차게 수제 닭꼬치를 준비했다.

그러나 백종원은 수제 닭꼬치와 기성품 닭꼬치를 모두 시식한 후 "소금구이는 수제와 기성품의 차이가 난다. 근데 양념구이는 맛이 강해지면서 거의 차이를 못 느낀다"고 지적했다. 많은 과정에 비해 차이가 없다고 꼬집은 백종원은 "뭐든지 메뉴 정하고 가격 정할 때는 지속성이 중요하다. 그리고 원가, 메뉴 구성도 거기에 맞춰서 움직여야 하는데 과연 수제 닭꼬치가 상품성이 있냐는 거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의 지적에도 사장님은 수제 닭꼬치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백종원은 "하루에 5시간씩 어떻게 하냐. 6개월도 못할 거다"라고 못 미더워했다. 그럼에도 사장님은 "수제로 푸드트럭을 2년 정도 했다"며 포기하지 않았다. 결국 백종원은 "일단 수제로 해봐라. 다 경험해보는 게 좋다. 그러면서 발전해나가는 게 좋으니까 일단 장사하고 다시 얘기하자"라며 사장님을 믿어보기로 했다.

이후 백종원은 버거집을 찾았다. 2주 동안 장사의 방향성을 고민해보라는 백종원의 숙제에 사장님은 자신 있게 "정리를 좀 해봤다"며 준비한 노트를 건넸다. 사장님은 방향성을 찾기 위해 열흘간 장사를 접고 버거 투어까지 하면서 연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결과는 허무하기 짝이 없었다. 원가 계산은 하지도 않았고, 패티 연육 작업은 번거롭기만 했다. 게다가 이전에는 수제버거에 대한 고민도 안 해보고 장사를 했다는 사실만 드러났다. 숙제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사장님을 보며 백종원은 "당신 생업이다. 생존이 걸린 문제다"라며 답답해했다.

결국 백종원은 직접 나서서 소금, 후추만으로 만든 기본 패티를 만들었고, 사장님이 여러 가지 연육 과정을 거쳐 만든 패티와 비교했다. 사장님은 자신이 만들어놓고도 패티의 차이를 못 느끼는 모습을 보여 답답함을 안겼다.

백종원은 "패티에 공들이면 더 나빠지지는 않는다. 근데 맛 먼저 잡으려고 하기 전에 가격하고 신선도부터 잡아야 한다. 제일 중요한 고깃값 계산도 안 하고 맛을 찾아서 멀리 갔다. 필요도 없는 짓을 했다. 얼마나 허탈하고 쓸데없는 시간을 낭비한 거냐"며 "빨리 고기 가격 조사하고 판매가 다시 설정하고 동선 짜서 빨리 낼 수 있는 거 해라. 그것만 해도 성공이다"라고 조언했다. 결국 사장님은 백종원이 떠난 뒤 눈물을 보였다.

다코야키에서 손만두로 메뉴를 변경한 사장님은 백종원에게 새롭게 연구한 고기만두와 여수의 특산물인 갓김치를 이용한 갓김치 만두를 선보였다. 하지만 만두 전문점을 하고 싶다면서 만두피는 기성품을 사용했고, 가격대도 생각보다 높았다.

백종원은 결국 초보 사장님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이고 직접 만두피를 빚는 시범을 보이며 솔루션에 나섰다. 그는 "만두집 사장이 되려면 연습해서 최소한 나보다 3배 이상은 잘해야 한다"며 수제 만두피 만들기부터 빚기까지 알려줬다. 또 "겁먹지 마라. 처음부터 잘하는 사람이 어디 있냐"며 격려도 잊지 않았다.

그 사이 기성품 만두피로 만든 갓김치 만두가 완성됐다. 시식 후 백종원은 "만두피랑 만두소가 따로 논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수제 만두피로 만든 만두에 대해서는 "좋다. 지역색도 살렸다. 잘 빚기만 하면 된다"고 칭찬했다.

백종원에게 실력 인정받은 양식집은 여수 특산물을 이용한 파스타 고민하라는 숙제에 정어리 활용한 오일 파스타, 쑥을 활용한 크림 파스타, 관자 활용한 토마토 파스타를 선보였다. 백종원은 양식집의 뛰어난 실력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돈가스집과 라면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사장님들이 새롭게 연구한 메뉴 시식에 나섰다. 2주 동안 연구했다는 돈가스집은 여수 색깔을 드러내는 해물 가스를 선보였다. 반면 라면집은 기본만 하라는 백종원의 말에도 자꾸 다른 재료를 추가해 모양을 냈다. 또 라면과는 전혀 관련 없는 문어장과 문어덮밥 등 새로운 메뉴를 준비했다.

먼저 해물 가스를 시식한 백종원은 "나름대로 여수 색깔 넣으려고 하긴 했는데 이건 아닌 거 같다. 방향을 잘 못 잡은 거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돈가스집에 삼치 삼합 가스를 만들어볼 것을 추천했다.

라면집 사장님은 문어 전문점으로 가고 싶다는 욕심을 드러냈다. 백종원은 "메뉴 짤 때는 사시사철 재료 수급을 감안해야 한다"고 조언했지만, 사장님은 포기하지 않았다. 이에 백종원은 "사장님 최종의 목표가 문어 라면이라면 일반 손님들 대상으로 생각했던 라면 만들어서 팔고 반응을 보자"고 말했다.

그러나 장사 당일 오전 버거집과 라면집 사장님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장사를 포기하고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선언했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결국 백종원은 사장님들을 긴급 소집했다.

백종원은 "골목식당 하면서 여러가지 상황이 있었다. 분명히 얘기를 해드려야 할 게 가능하면 내가 참든지 잘 해결해서 넘어가려고 했다. 가능하면 방송했고, 기껏해야 한 두 명 포기했다. 근데 이번에는 고민도 많이 하고 제작진하고 회의도 많이 했는데 뭘 착각하는 거 같다"고 심각한 표정으로 말했다.

이어 "여기는 장사할 준비가 거의 안 되어있다. 너무 안일하다. 그래서 제작진에게 이럴 바에는 전체적으로 포기하자고 말했다. 오늘 분명히 장사하기로 했는데 장사 준비가 다 안되어있지 않냐"며 "설령 잘못된 판단으로 여기까지 왔다고 해도 평가 받아보고 쓴소리 듣고 공부 삼아 해보자는 건데 뭘 연구하겠다는 거냐. 2주 동안 줬는데도 아무런 아웃풋이 없지 않았냐"고 따끔하게 지적했다.

백종원은 특히 버거집, 만두집, 라면집의 잘못된 점을 꼬집으며 "하기 싫으면 하지 말고 오늘 당장 끝내라. 2주나 시간을 줬다"며 "원래대로면 진짜 하지 말아야 한다. 속된 말로 여러분 같은 사람들은 장사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몇십년 동안 잠 못자고 고생한 경험치를 이렇게 노력도 안하는 당신들한테 왜 줘야 하냐. 새로 준비한 걸 손님들에게 판단을 받고 뭐가 잘못됐는지 봐야할 거 아니냐. 내가 떠먹여 줘야 하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백종원은 해명하려는 버거집에게 "당신들 얘기 듣고 싶지 않다"며 "하기 싫으면 그만 둬라. 여러분 투정 받아줄 상황 아니다. 내가 왜 이유를 다 들어줘야 하냐"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