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양의지의 무릎 통증, NC 고공행진 변수 되나?

2019-05-24 08:30:52

◇NC 양의지.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NC 다이노스 안방마님 양의지에게 이상신호가 감지되고 있다.



NC 이동욱 감독은 2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가진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양의지를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양의지는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마쳤다. 앞선 21~22일에도 벤치 대기했던 양의지는 주중 3연전 동안 '개점휴업' 했다. 앞서 우천 취소된 19일 잠실 LG전부터 따져보면 5일 동안 휴식을 취한 셈.

원인은 오른쪽 무릎 통증이다. 이 감독은 "상태가 심각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앉았다 일어섰다를 반복해야 하는 포수 특성상 출전이 (무릎에) 무리를 줄 수도 있다. 체력적 부담을 감안하면 휴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올 시즌 초반부터 정범모-김형준-크리스티안 베탄코트 등을 활용하면서 양의지에게 적절한 휴식을 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최근 베탄코트가 포수 마스크를 쓰고 안정적인 활약을 펼쳤고, 정범모와 김형준도 꾸준한 기량을 보여준게 양의지에게 편안하게 휴식을 부여할 수 있는 여건으로 작용하고 있다.

문제는 양의지의 무릎 통증이 길어질 경우다. 백업 포수들이 빈 자리를 잘 메워주고 있으나, 승부처에서의 투수 리드 면에선 기량-경험 모두 양의지의 힘이 한 수 위라는 평가. 타선에서도 중심 타자로 고비 때마다 한방을 터뜨려준 그의 존재감을 무시할 수 없다. 나성범, 모창민이 부상 이탈하면서 구멍이 생긴 클린업트리오 상황을 보면 양의지의 활약은 더 절실해질 수밖에 없다. 경우에 따라선 시즌 초반부터 상승세를 탔던 NC의 흐름이 꺾이는 효과로 나타날 수도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지울 수 없다. 시즌 초반부터 주축 부상으로 골머리를 썩어온 이 감독 역시 양의지를 푹 쉬게하는 선제적 대응으로 변수를 최소화 시키는데 집중했다.

다행히 부상으로 연결될 상황이 아니라는 점은 우려가 기우에 그칠 가능성을 높이는 부분. '잇몸야구'로 불리는 백업 활약이 포수 자리까지 이어지는 끈끈한 모습도 엿보인다. 무릎 통증이 길어질 경우 이 감독이 양의지를 지명타자로 활용하면서 백업 포수 로테이션 체제로 돌파구를 찾아가는 구상도 생각해 볼 만하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