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잔나비 측 "최정훈, 父 사업과 관련 없어…허위사실 강경대응"

2019-05-25 09:58:32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밴드 잔나비 소속사 측이 리더 최정훈에 대한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며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은 25일 "어제 한 방송사의 뉴스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 뉴스로 보도된 해당 내용은 일절 사실이 아니며 저희 페포니뮤직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보도에 거론된 두 아들 또한 아버지의 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관련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잔나비 소속사는 "현재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들이 무분별하게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 유포되고 있어 이에 있어 법적 강력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며 "앞으로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를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24일 방송된 SBS '8 뉴스'에서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천만 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를 받는 사업가 최 모 씨가 사기와 횡령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유명 밴드의 보컬로 활동 중인 아들을 포함해 최 씨의 두 아들이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최 씨 회사의 1, 2대 주주로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한 흔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 씨는 "두 아들 이름으로 주식을 명의신탁한 것일 뿐 이들이 경영에 개입한 적은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서는 익명으로 나왔지만 네티즌들은 뉴스 속 모자이크 처리한 집이 앞서 최종훈이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공개했던 집과 유사하다고 지적, 또 소속사 페포니뮤직 로고로 추정되는 모자이크 사진 등을 근거로 최 씨의 아들이 최정훈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다음은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페포니뮤직입니다.

어제 한 방송사의 뉴스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뉴스로 보도된 해당 내용은 일절 사실이 아니며 저희 페포니뮤직과는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보도에 거론된 두 아들 또한 아버지의 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관련 조사를 받은 적도 없습니다.

현재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들이 무분별하게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 유포되고 있어 이에 있어 법적 강력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앞으로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를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jyn2011@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