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프리토크]LG 류중일 감독 "정주현, 왜 하필…"

2019-05-25 16:07:47

◇LG 류중일 감독.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왜 하필 그쪽으로 던져가지고..."



2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만난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의 탄식이다. 하루 전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나온 정주현의 실책을 두고 한 말이다.

24일 롯데전에서 LG 구원 투수 정찬헌은 5-4로 앞서던 6회말 2사 만루에서 롯데 이대호에게 2루수 땅볼을 유도했다. 힘없이 굴러간 땅볼 타구를 잡은 정주현이 1루에 송구하면 그대로 이닝이 끝나는 상황. 그런데 정주현의 선택은 1루가 아닌 2루였다. 정주현은 글러브에서 뺀 공을 2루를 향해 던졌다. 하지만 유격수 오지환의 베이스 커버가 늦었고, 공은 뒤로 빠지는 사이 2, 3루 주자가 모두 홈을 밟으면서 롯데가 역전에 성공했다.

1~2루간으로 향한 타구는 2루 베이스 쪽에 좀 더 가까웠던게 사실이다. 하지만 이대호가 사력을 다해 1루로 뛰었지만, 공보다 빠른 순 없었다. 정주현의 판단이 다소 늦었더라도 1구에 송구했다면 충분히 아웃카운트를 추가할 수 있었다. 오지환 역시 이런 점을 감안하고 천천히 베이스 커버에 들어가던 찰나였다. 그러나 정주현의 판단은 모두의 예상을 빗나갔고, 결국 생각지 못한 점수로 연결되면서 LG는 순식간에 롯데에 흐름을 내주게 됐고, 결국 5대8로 패했다.

류 감독은 "더블 플레이 상황이었다면 정주현의 플레이가 맞다. 하지만 아웃카운트 하나만 추가하면 됐고, 타자 주자가 이대호였다면 (송구가) 1루로 갔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2루를 선택했다면 옆으로 뿌리지 않고 토스를 했다면 됐을텐데"라면서 "야구 선수라면 실책도 할 순 있지만, 눈에 보이는 실책을 하다보면 아무래도 뼈아플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또 "(경기 후) TV 하이라이트를 보니 (실책 뒤) 표정이 엄청 굳었더라"며 "그런 플레이를 하면 본인 스스로 화가 날 수밖에 없지만, 동료나 팀에 미안한 마음이 더 클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야구가 잘 안되면 별의 별 상황이 다 나온다"고 쓴웃음을 지었다.

류 감독은 이날 정주현을 1군 엔트리서 말소하고, 박지규를 콜업했다. 박지규는 롯데전에서 9번 타자-2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