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홈런 6개째' 추신수, 아시아 타자 최초 200홈런 -2

2019-05-27 09:28:13

추신수. 연합뉴스AP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200홈런까지 2개 남았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시즌 9호 홈런을 터뜨렸다. 추신수는 2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1번-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1회초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두번째 타석에서 홈런을 터뜨렸다. 텍사스가 0-1로 뒤지던 4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에인절스 선발 앤드류 히니를 상대로 우월 동점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올 시즌 자신의 9호 홈런이자 통산 198번째 홈런이다.

세번째 타석에서 다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네번째 타석에서도 삼진으로 침묵했다. 다섯번째 타석인 9회초 안타가 다시 터졌다. 무사 주자 1루 찬스를 맞이한 추신수는 저스틴 앤더슨을 상대로 우익선상 2루타를 터뜨려 1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이며 타점을 추가했다. 텍사스는 후반 불펜이 무너지며 6대7로 역전패를 당했다.

하지만 추신수는 이날 홈런을 추가하며 통산 200홈런에 2개만 남겨두게 됐다. 5월에만 홈런 6개를 쓸어담고있는 추신수는 지난해 5월 27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 메이저리그 아시아 출신 타자 홈런 신기록(176개)을 세웠다. 이후 홈런을 추가할 때마다 자신의 기록을 경신한 추신수는 아시아 타자 최초의 200홈런 고지가 눈 앞까지 다가왔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