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자도 무너뜨릴 수 있다' 불혹의 박한이가 깨운 사자군단의 사냥 본능

2019-05-27 11:00:08

삼성이 키움에게 끝내기 역전승을 거뒀다. 삼성은 26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과의 시즌 9차전에서 2-3으로 뒤진 9회말 2사 1,2루에서 박한이의 끝내기 2타점 2루타로 4-3의 역전승을 거두며 위닝시리즈를 가졌다. 9번 대타 박한이가 키움 조상우의 초구를 때려 좌중간 끝내기 2루타를 치고 경기를 승리로 이끈 뒤 김한수 감독의 격려를 받고 있다.

[스포츠조선=정현석 기자] 삼성 코칭스태프는 최근 '박한이 활용법'을 놓고 살짝 고민이 있었다.



최근 대타 성공률이 썩 좋지 못했다. 화제의 중심이 된 26일 대구 키움전 전까지 득점권 타율은 0.182. '꾸준함'의 대명사 박한이에게는 다소 낯 선 수치였다. 후반 승부처에서 빼들 수 있는 삼성의 대타 카드. 실패가 누적되면 팀으로나 개인으로나 부담이 쌓일 수 밖에 없다.

올시즌 삼성에는 퓨처스리그 발 대기 자원들이 있다. 허리 부상으로 2군에 머물고 있는 송준석은 몸을 만들며 1군 복귀를 노리고 있다. 최충연 등 콜업 대기 중인 투수들도 있다. 한정된 엔트리에 가장 줄이기 쉬운 포지션이 외야수다.

시즌 첫 위기의 순간, 박한이는 가장 극적인 형태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26일 대구 키움전, 2-3으로 뒤진 9회말. 2사 1,2루였지만 기대하기는 쉽지 않았다. 마운드 에는 리그에서 가장 빠른 공을 던지는 구원왕 조상우가 떡 버티고 있었다. 사흘 휴식으로 볼끝에 힘이 넘쳤다. 이미 150㎞ 중반 수치를 빵빵 찍고 있었다.

대타 박한이. 아픈 강민호를 빼면 삼성이 빼들 수 있는 마지막 희망이었다. 타석에 들어선 불혹의 타자는 상대 투수의 불 같은 강속구를 생각하고 있었다. 전성기 배트스피드가 아닌 현실. 이것저것 생각해서는 답이 나오지 않는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 특유의 루틴 속에 심호흡을 깊게 한 뒤 마음을 정했다. 초구 빠른볼 노림수, 승부수였다. 멋지게 통했다. 혼을 담아 150㎞ 패스트볼을 밀었고, 공은 펜스를 때렸다. 끝내기 적시 2루타.

"상대 마무리 조상우 공이 빠르고 변화구도 좋기 때문에 '모 아니면 도'라는 심정으로 초구를 공략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습니다."

리그 최고령 타자가 리그 최고 강속구 투수를 상대로 만들어낸 한편의 드라마. 1승을 넘어 올시즌 두고두고 남을 명장면이었다. 무럭무럭 성장중인 삼성 선수들에게도 '어떤 상대도 극복할 수 있다'는 시사점을 남긴 순간이었다.

올 시즌 초 삼성은 번번이 고비를 넘지 못했다. 반등의 계기마다 강자에게 접전 끝에 덜미를 잡혔다. 실력을 넘어 상대와의 기 싸움에서 밀린 측면도 있었다.

가장 두려운 상대는 맞고 또 맞아도 겁 없이 계속 덤비는 자다. 누구나 약점이 있다. 누구나 두려움이 있다. 포기하지 않는 상대는 두렵다. 감추고 싶었던 내면의 두려움을 끄집어낸다.

최고참 박한이가 온 몸으로 쏘아올린 한방. '할 수 있다'는 공감대가 선수단에 가득 퍼졌다. 잠자던 젊은 사자들이 몸을 일으키기 시작했다. 본격적인 대물 사냥에 나설 시간이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사진제공=삼성라이온즈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