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결혼하고 싶던 여자와 이별"…'미우새' 김종국, 아픈 연애사 고백

2019-05-27 06:50:22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미우새' 김종국이 아픈 연애사를 회상했다.



2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종국이 춘뚱, 갑뚱과 함께 먹방 여행을 떠났다.

이날 세 사람은 가장 먼저 안성 휴게소에 들렀다. 이때 갑뚱은 "영자 누나 때문에 여기 유명한 소떡소떡이 있다"라고 말했다. 김종국은 두 사람 덕분에 소떡소떡에 대해 알게 됐다. 이어 세 사람은 소떡소떡 먹방을 펼쳤다. 춘뚱은 "그런데 이걸 먹을 때 중요한 포인트가 있다. 반드시 두 가지를 같이 먹어야 한다"라며 이영자의 먹 레시피대로 소떡소떡을 먹었다. 소떡소떡의 맛을 즐기던 춘뚱은 "역시 경배하라 영자 누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김종국은 소스를 안 뿌리고 본연의 맛대로 즐기겠다고 했다.

이어 세 사람은 차를 타고 충청남도 당진의 한 횟집에 도착했다. 이들은 실치회, 실치 회무침 등을 주문했다. 세 사람은 처음 먹어보는 실치회의 맛에 감탄했다. 김종국은 "뼈가 없네. 멸치랑 완전 다르다. 엄청 고소하다"고 평을 남겼다.

먹방을 마친 후 김종국과 뚱브라더스는 다음 장소로 이동했다. 갑뚱은 식후 졸음을 쫓고자 김종국 6집의 '내 마음이 사랑입니다'을 선곡했다. 그러면서 이 곡에 대해 "결혼하면 내가 축가를 해주고 싶었다"고 말을 꺼냈다. 그러자 김종국은 "님은 갔습니다"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이어 김종국은 "난 항상 이별 후에 운동을 했다. 새벽에 딱 이별을 하고 준비하던 앨범 음악을 귀에 꽂고 계단을 엄청 탔다"라며 과거 이별 경험을 털어놨다. 이를 듣던 갑뚱은 "난 헤어지고 울 거라고 생각을 못했다"라고 했다. 이에 김종국은 "늘 사랑은 더 좋아하는 사람이 죄인이야"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종국은 "결혼을 하고 싶었던 여자라고 생각했던 게 이 여자랑 결혼을 하면 눈물이 날 것 같았다. 감동이 있을 것 같았다"면서 "이별한 후 누구와 상상을 해도 과연 결혼할 때 그런 감동이 올까 생각했는데 그 런 상대가 없더라"면서 씁쓸해했다. 이어 "앞으로 좋은 사람 만나야지"라고 다가올 인연을 기대했다.

스튜디오에서 김원희는 김종국에 대해 "결혼하고 싶은 상대가 있었구나"라고 놀라워했다. 김종국 어머니의 굳은 표정도 눈길을 모았다. 신동엽은 "어렸을 때"라고 덧붙이며 분위기를 풀었다.

sjr@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