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칠테면 쳐라.' 하재훈 고우석 등 거침없는 새 마무리 등장

2019-05-27 06:45:44

LG 트윈스와 SK 와이번스의 2019 KBO 리그 경기가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SK 하재훈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5.22/

마무리는 어느 팀이든 항상 고민하는 자리다. 확실한 주전 마무리가 있는 팀은 그래도 낫지만 누구나 인정하는 마무리가 없는 팀은 마무리를 찾느라 시즌을 다 보내는 경우도 있다.



한화 이글스 정우람처럼 공이 빠르지 않아도 구위와 제구력으로 승부를 하는 마무리도 있지만 대부분이 생각하는 마무리는 빠른 공을 구사하는 파이어볼러다.

하지만 공이 빠르다고 해서 마무리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두둑한 배짱이 필수다. 맨 마지막에서 승리를 지켜야한다는 것은 해보지 않은 선수는 모르는 엄청난 중압감이다. 특히 한 두번 실패했을 때 오는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강력한 멘탈이 꼭 필요하다.

올시즌 들어 새로운 마무리들이 등장했다. SK 와이번스 하재훈, LG 트윈스 고우석, KT 위즈 정성곤 등이다.

하재훈과 고우석은 150㎞를 넘나드는 빠른 공이 최고의 무기다. 하재훈은 148㎞의 빠른 공을 자신있게 스트라이크존으로 던진다. 포수 출신인 하재훈은 이번에 투수로 전향한 신참 투수다. 직구의 회전수가 메이저리그급으로 나오면서 코칭스태프를 반하게 했고, 올시즌 필승조로 시작해 원래 마무리였던 김태훈이 부진한 이후 마무리로 나오고 있다.

자신있게 스트라이크를 넣는 것이 장점이다. SK 염경엽 감독과 손 혁 투수코치가 하재훈을 높게 평가하는 것 중 하나는 강한 멘탈이다. 3B2S에서도 자신있게 가운데 직구를 던질 수 있는 배짱이 있다는 것. 26일 창원 NC 다이노스전에서 2-1로 앞선 9회말 2사후 만루의 위기를 맞았지만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무실점으로 경기를 끝낸 것은 초보 마무리같지 않은 모습이었다. 4월 26일 수원 KT위즈전서 첫 세이브를 챙긴 이후 딱 한달만에 10세이브 고지에 섰다.

LG 고우석도 상대를 윽박지르면서 세이브를 추가하고 있다. 당초 마무리였던 정찬헌 대신 마무리로 나선 이후 단 1실점도 없이 뒷문을 든든히 막고 있다. 고우석의 최대 무기도 빠른 직구다. 평균구속이 150㎞다. 위기에서도 상대 배트가 따라오지 못하는 스피드로 압도한다.

4월 21일 잠실 키움 히어로즈전서 첫 세이브를 따낸 고우석은 블론세이브 없이 2승7세이브, 평균자책점 제로를 기록중이다.

정성곤도 빼놓을 수 없다. KT의 상승세를 만들어낸 주인공 중 하나다.

예전엔 선발로서도 나섰던 정성곤이지만 이젠 확실히 불펜에 자리를 잡았고, 자신에 맞는 옷을 입자 펄펄 날고 있다. 140㎞ 중반의 빠른 공과 체인지업이 일품인 정성곤은 시즌 초반 셋업맨으로 시작했다가 마무리 김재윤이 부상으로 빠지면서 마무리를 맡았다. 초반엔 불안한 감도 있었지만 이젠 확실한 믿음을 준다. 지난 8일 수원 롯데 자이언츠전서 첫 세이브를 따낸 이후 세이브 기회마다 경기를 잘 마무리하며 KT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이들이 시즌 내내 잘던질 수는 없다. 때에 따라 블론세이브를 할 수도 있을 것이고 역전패를 당해 고개를 숙일 때도 생길 것이다. 그래도 이들의 활약을 기대하는 것은 지금까지 보여준 자신감이다. '칠테면 쳐봐'하고 뿌리는 마무리로서의 자신감은 믿음을 주기에 충분하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