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회당 30억원 규모"..역대급 스케일 '아스달 연대기', 뿌린대로 거둘까

2019-05-27 09:12:36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역대급 스케일을 자랑하는 '아스달연대기'가 베일을 벗는다.



6월 1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토일드라마 '아스달연대기'(김영현 박상연 극본, 김원석 연출)가 첫 방송을 앞두고 26일 스페셜방송 '아스달연대기 : 세상 모든 전설의 시작'을 공개했다. '아스달연대기'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송중기, 장동건, 김지원, 김옥빈 등이 출연을 확정지어 시청자들의 관심도를 높이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아스달연대기'의 압도적 스케일을 가늠해볼 수 있는 부분이 다수 등장했다. 고대라는 시대적 배경부터 상상 속에서만 가능했던 대서사시, 그리고 독창적 캐릭터 등으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스페셜 방송에서는 '아스달연대기'에 대한 전반적 내용과 상상이 현실로 구현된 '아스달' 세계를 미리 짚으며 시청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아스달 연대기' 스페셜에서는 주인공인 장동건, 송중기, 김지원, 김옥빈의 인터뷰도 담겼다. 타곤 역을 맡은 장동건은 "기존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세계관이 펼쳐진 드라마다"고 했고, 은섬 역의 송중기는 "서사 구조가 당하고, 시대 흐름에 따라서 펼쳐지는 이야기가 굉장히 장엄한 드라마다"고 말했다. 탄야 역을 맡은 김지원은 "국가가 생기기 이전에 이뤄져 있던 작은 부족들로부터 나라가 형성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드라마"라고 했고, 태알하 역의 김옥빈은 "다양한 부족이 각자의 욕망과 목적을 갖고 만나서 사람들끼리 이야기를 풀어내는 드라마"라고 정의했다.

김원석 감독은 '아스달 연대기'를 만들며 특유의 '디테일'을 챙기는 모습. 방대한 스토리와 다양한 캐릭터 속에서도 주연배우는 물론, 다수 캐릭터들에 대한 디테일을 살려내는 연출로 시선을 모았다. 장동건은 김원석 감독의 연출력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고, 다른 배우들 역시 김원석 감독의 연출력에 믿음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에게 '신뢰'를 전달했다.

김영현, 박상연 작가는 '아스달 연대기'를 통해 새로운 세계관을 창조했다. 두 작가는 제목에 담긴 '우리 인류 공통의 이야기'라는 의미부터 집필의 시작과 가상의 세계를 만들어내며 느꼈던 어려움 등을 고백했다. 이뿐만 아니라 아스달에 등장하는 새녘족, 흰산족, 해족 등 3대 부족과 '이아르크'라는 다른 지역에 살고 있는 와한족에 대해 자세히 밝히며 이해를 도왔다. 또한 '뇌안탈'이라는 사람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종족, 그리고 사람과 뇌안탈의 혼혈인 이그트 등을 설정하게 된 계기를 밝히며 방영 전 '아스달'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정확한 제작비가 밝혀지지는 않았으나, 회당 25억원을 넘어선 30억원 수준으로 예상되고 있는 '아스달연대기'는 현재까지 제작됐던 작품들 중 가장 최고가에 해당하는 작품이다. 최고가의 제작비를 투입한 덕에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스케일의 세트장이 완성됐다. 김옥반은 세트장을 공개하며 "만나지도 보지도 못했던 건물 양식, 그 사이즈에 압도됐던 것 같다"고 극찬했다. 장대한 스케일의 세트장의 모습이 영상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중이다. 또한 김의성과 조성하, 박해준, 박병은, 추자현 등의 등장이 '아스달'을 채울 예정이다.

'아스달'은 올해 공개되는 사극들 중 가장 대작에 속하는 바. 촬영 기간 또한 1년으로 길게 잡은 상황에서 역대급 스케일을 자랑하는 '아스달 연대기'가 큰 성공을 거둬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lunamoo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