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송영재, 서진수에게 3라운드 TKO승 밴텀급 챔피언 탄생

2019-06-10 22:05:55

송영재(왼쪽)와 서진수. 사진제공=AFC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송영재가 엔젤스파이팅 밴텀급 챔피언에 올랐다.



송영재는 10일 서울 KBS아레나홀에서 열린 AFC12(Hero of the Belt) 밴텀급 타이틀전서 서진수를 상대로 3분26초만에 파운딩으로 TKO승을 거뒀다.

1라운드 공이 울리자마자 서진수의 왼손 펀치에 로킥 공격을 하던 송영재가 엉덩방아를 찧었지만 이내 클린치 싸움이 이뤄졌다. 송영재가 몸싸움 도중 서진수를 쓰러뜨렸으나 곧바로 서진수가 몸을 돌려 상위포지션을 차지해 공격을 하며 라운드를 가져갔다.

2라운드에선 송영재가 힘을 냈다. 킥과 펀치로 서진수에게 충격을 가했고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면서 테이크다운을 여러차례 뺏었다. 하지만 연속 공격이 이어지지 않았고, 서진수가 곧바로 일어났다. 라운드 후반엔 서진수가 상위 포지션을 잡고 공격을 하며 초반 부진을 만회했다.

1,2라운드에서 체력을 소진한 둘은 펀치마다 휘청이면서 위험한 승부를 했다. 송영재가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서진수가 쓰러진 뒤 백마운트를 잡고 줄기차게 서진수의 얼굴을 향해 펀치를 날렸고, 서진수가 더이상 싸울 움직임을 보이지 않자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켰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