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새 4연승' 오유진, 다음 상대는 中 루민취안

2019-06-11 09:16:20

◇오유진 6단(가운데 )이 황룡사배에서 4연승을 이어갔다. 대국후 박정상 코치(왼쪽) 최정 9단(오른쪽)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기원

이틀 동안 무려 4판을 두는 강행군에도 오유진 6단은 끄떡없었다. 오유진 6단이 황룡사배 4연승 질주를 이어갔다.



10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 중국 장쑤성 장옌시 메종 뉴센추리호텔에서 열린 제9회 황룡사배 세계여자바둑 연승전 10국에서 오유진 6단이 중국 리허 5단에게 253수 만에 흑 불계승했다. 오유진 6단은 초반부터 리허 5단과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중반전까지 접전이 이어지던 중 오유진 6단이 리허 5단의 중앙 돌들을 강하게 공격했고, 리허 5단이 대응 과정에서 결정적인 실수(154수)를 범하며 오유진 6단이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어 오후 2시 30분(한국시간 오후 3시 30분)에 속행된 11국에서 오유진 6단은 일본의 우에노 아사미 2단에게 214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4연승을 달렸다. 11국 또한 초반부터 치열한 전투가 진행됐으며 중반전까지 팽팽한 형세가 지속됐다. 승부는 중반 하변에서 갈렸다. 하변 전투 과정에서 우에노 아사미 2단이 실수(129수)를 범했고 오유진 6단이 맥점(130수)을 구사하며 우세를 장악했다. 이후 오 6단은 중앙 대마를 잡고 상대에게 항서를 받아냈다.

오유진 6단은 "당초 목표였던 3연승 이상을 달성하여 매우 기쁘다. 타이트한 대국일정으로 체력적으로 매우 힘들지만 다음 대국도 최선을 다해서 연승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한 11일이 생일인 오유진 6단은 "특별한 날인만큼 기분 좋은 하루를 보낼 수 있도록 잘해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11일 오후에 열리는 12국에서 오유진 6단은 중국의 루민취안 5단을 상대로 5연승 도전에 나선다. 두 사람은 8번 대국해 오유진 6단이 6승 2패로 앞서있다.

중국기원과 장옌구 인민정부가 주최하는 9회 황룡사배 세계여자바둑 연승전의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1회다. 우승상금은 45만 위안(약 7600만원)이며 상금과 별도로 8천 위안(약 140만원)의 대국료가 지급된다. 바둑TV에서는 11일 오후 2시 30분(한국시간 오후 3시 30분)부터 황룡사배 세계여자바둑 연승전을 현지 생중계한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