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니 임플란트, 심미적 부작용에 대비하고, 잇몸 모양까지 신경써야 한다

2019-06-11 11:31:24

<자료제공 : 수플란트 치과병원>

임플란트는 상실된 치아를 수복하는 효율이 월등해 삶의 질을 높이지만 치료조건과 과정 등은 결코 간단하지않다.





특히 앞니 임플란트는 더 까다롭다. 저작 기능은 물론, 웃거나 대화할 때 가장 먼저 보이는 치아여서 심미적으로도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앞니 임플란트는 두 가지를 모두 충족하는지에 따라 성공 여부가 좌우된다.



앞니의 특성 자체도 임플란트를 까다롭게 하는 요인이다. 겉면 뼈가 얇은 탓에 임플란트를 심은 후 치조골이 흡수되면서 잇몸에 금속 식립체가 어둡게 비치거나 심한 경우 겉으로 드러날 수 있다.



수플란트 치과병원의 김선영 대표원장은 "임플란트를 식립하고 난 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임플란트 주변 가로 세로로 1mm~1.5mm가량의 뼈 흡수가 진행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앞니는 기본적으로 얇은 바깥쪽 치조골의 특성상 이러한 필연적 흡수에 더 취약하다. 따라서 겉면 뼈의 흡수에 대비하지 않을 경우 시술 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임플란트 기둥이 보이는 등의 심미적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어 김원장은 "3차원 CT를 통해 잇몸뼈의 상태를 정확히 파악해 치료 계획을 확립하고, 바깥쪽 치조골이 흡수돼 잇몸의 높이가 변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정확한 3D(전후, 좌우, 상하)식립이 필요하다. 골 이식재를 이용해 겉면 뼈를 보강해 높이와 두께가 유지되도록 해야 하고 자연치아와 구분이 힘들 정도로 완성도 높은 치아 보철물을 제작해서 이질감을 없애야 한다. 임플란트 시술 이후 자연치아와 같이 둥근 모양으로 잇몸이 자연 재생되지 않을 경우 잇몸 연조직을 이식하거나 잇몸 속의 치아 형태를 수정해 잇몸의 모양을 조절할 수 있는 노하우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심미적 완성도는 말 그대로 눈에 보이는 것을 보기 좋게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치아 보철물과 잇몸 형태의 자연스러움을 따져야 한다. 난이도가 높은 앞니 임플란트인 만큼 정확한 진단과 안전한 진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앞니 브리지에 문제가 생겼거나, 임플란트가 잘못되서 재수술을 해야 하는 경우, 겉면 뼈가 흡수돼 임플란트가 보이는 경우 등은 심리적 스트레스를 동반한다. 이런 경우를 위해 기존의 임플란트를 제거하고 부족해진 잇몸뼈를 정상에 가깝게 재건하여 재수술하는 방법도 있다. 하지만 그 난이도가 높고 치료기간도 크게 늘어나기 때문에 관련 의료진과의 상담을 통해 전체적인 치료과정이나 유의사항 등을 면밀히 파악한 후 치료에 임하는 것이 좋다. <스포츠조선 medi@sportschso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