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앞바다서 길이 5.1m 밍크고래 혼획…3천270만원에 팔려

2019-06-12 14:43:12

[통영해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남해 앞바다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밍크고래가 발견됐다.



12일 경남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10분께 남해군 삼동면 동쪽 0.8㎞ 해상에 설치돼 있던 정치망 그물에서 밍크고래 한 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정치망 관리선 선장은 당시 그물을 올리다가 밍크고래를 발견하고 관리선에 설치된 크레인을 이용해 인양했다.
암컷인 밍크고래는 길이 5.1m, 둘레 2.6m에 무게는 2t이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금속탐지기 등 탐색 장비를 이용해 작살을 써서 불법 포획했는지 등을 확인했지만 흔적이 없어 선주 측에 유통증명서를 발급했다.
밍크고래는 남해군 수협 미조위판장에서 3천270만원에 팔렸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밍크고래는 우리나라 전 해안에 분포한다"며 "남해 앞바다에서는 지난 1월 13일에도 밍크고래가 발견된 적 있다"고 말했다.


ksk@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