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골 어시스트'이강인, FIFA 대회 한국 선수 최다도움 수립

2019-06-12 09:31:14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과 에이스 이강인(발렌시아)이 한국 축구 역사까지 새로 쓰고 있다.



12일(한국시간) 2019년 FIFA U-20 월드컵 준결승에서 에콰도르를 1대0으로 꺾고 축구대표팀 역사상 최초로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올랐다.

'정정용호'는 이미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이날 승리를 통해 FIFA 주관대회 남자팀 최다승(4)을 따냈다. 기존 최다승은 1983년 멕시코 U-20월드컵과 2002년 한일월드컵 3승이다.

에콰도르전에서 최 준의 결승골을 도운 '막내형' 이강인은 4도움째를 기록하며 한국 선수 단일대회 최다 도움 기록을 세웠다. 기존 기록은 2010년 남아공월드컵 기성용, 2002년 한일월드컵 이을용, 이영표 등 8명이 보유한 2개였다.

이렇듯 새 역사를 써내려가는 대표팀은 16일 우츠 스타디움에서 한국 축구팀 역사상 최초로 FIFA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