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쓰레기더미서 갓난아기 시신 발견…경찰 수사

2019-06-13 08:22:00

[구미경찰서 제공]

갓 태어난 아기가 숨진 채 쓰레기더미에 버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경북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7시 10분께 구미시 인의동 한 원룸 인근 쓰레기더미에 있던 스티로폼 박스 안에 숨진 아기가 든 것을 환경미화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아기는 탯줄이 달린 상태였으며 숨진 후 시간이 다소 지난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아기를 버린 이를 찾는 한편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가릴 방침이다.

mshan@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