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서유리 "예비신랑은 최병길 PD, 가수 활동명이 애쉬번"

2019-06-12 01:27:2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비디오스타' 서유리가 예비 신랑에 대해 공개했다.



11일 밤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염장자(?)들 특집-심하게 저지른 사랑'으로 꾸며져 공현주, 곽정은, 서유리, 강태성, 블락비 유권이 출연했다.

이날 서유리는 예비 신랑에 대해 "드라마 PD이고, 나이는 40대 초반이다. 원래 MBC 소속이었는데 지난 2월 퇴사했다"며 "자작곡을 담은 재즈 앨범도 냈는데 활동명이 '애쉬번'이다. 이름은 최병길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외모에 대해 "외국 드라마 '로스트'에 출연한 대니얼 대 킴을 닮았다"고 설명했다.

서유리는 예비 신랑과 첫 만남 당시에 대해 "식사 후 커피숍에 가기로 했는데 예비 신랑이 H호텔로 들어갔다. 너무 깜짝 놀라서 '이게 무슨 일이지?' 싶었다. 근데 그분 입장에서는 내가 알려진 사람이니까 일반 카페 가면 사람들이 보니깐 차라리 호텔 커피숍을 가는 게 낫지 않나 싶었다더라"고 말했다. 그러나 MC 박소현은 "그 호텔 커피숍은 기자들이 깔려 있다. 거긴 공개 연애 하고 싶을 때 가는 곳"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결혼식 없이 혼인 신고만 하기로 했다는 서유리는 "8월 14일에 혼인신고를 하기로 했는데 예비 신랑 생일이다. 생일이랑 결혼기념일을 퉁 치려는 큰 그림이다"라고 밝혔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