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렐레콤, 5G 가드 드론 활용 불법드론 대응 시스템 구축

2019-06-13 13:22:52



SK텔레콤이 부산 신라대학교, 육군 53사단, 드론 솔루션 기업 '한빛드론'과 테러 · 비행기 충돌 위협이 있는 드론을 감시·추적하는 '불법 드론 공동 대응 시스템 및 체계'를 시범 구축했다고 13일 밝혔다.



불법 드론이란 군 · 공항 관제권, 기차역 주변 등 비행 금지 · 제한 구역을 승인 없이 비행하거나 허용 고도 · 시간 · 기체 무게를 지키지 않는 경우를 말한다.

참여 기관·기업은 전세계적으로 높아지는 불법 드론 위협에 선제 대응하고자 연합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최근 영국 개트윅 공항, 독일 프랑크프루트 공항에 불법 드론이 침입해 항공 운항이 중단되거나 방사능 물질 · 폭발물을 탑재한 드론이 주요 인물, 시설을 공격한 적도 있다.

국내 상황도 다르지 않다. SK텔레콤, 신라대, 한빛드론이 올해 1월부터 5월 말까지 5개월간 김해공항 주변 드론 비행을 추적한 결과, 비행금지 구역 내에서 891건의 비행 시도가 있었다. 비행은 모두 김해공항 관제권(공항 반경 9.3km), 낙동강, 사상역, 사상공단 등 부산 주요 시설 상공에서 이뤄졌다.

육안으로 관찰이 어려운 고도 150m이상 비행이 137건(약 15%), 비행이 금지된 야간·새벽 비행도 50건(약 6%)이 넘었다. 김해공항에서 불과 1km 떨어진 곳까지 접근한 드론도 있어, 이착륙 중인 비행기와 충돌하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었다는 게 SK텔레콤 측의 설명이다.

실제 불법 드론을 체계적으로 관찰하고, 대응 하는 시스템은 없었다. 국내외 대부분 기관, 시설에서는 육안으로 불법 드론을 감시하고, 안내 방송을 통해 경고 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 특히 높은 고도로 운행하는 드론의 위해물 탑재 여부를 식별하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

그러나 안티 드론 솔루션의 탐지율은 약 90% 이상이다. 솔루션을 활용할 경우 드론 이륙을 10초 내 포착, 드론 및 조종사 위치도 반경 20m 오차 내에서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참여 기관 · 기업은 이같은 점에 주목, 불법 드론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공동 기술 개발, 합동 훈련, 대응 체계 고도화를 3년간 추진키로 했다. 불법 드론 대응 체계와 기술을 솔루션 패키지로 만들어 필요로 하는 전국 주요 시설에 확산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첨단 기술이 새로운 위협을 만들 수 있기에 이를 방어하기 위한 기술 개발 및 솔루션 고도화에도 관심을 높여야 한다"며 "다양한 국가 기관, 학교와 협력해 공공 안전을 위한 5GX 드론 솔루션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