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수영 193개국-2995명 선수 등록 역대 최다... "北 참가 계속 요청중"

2019-06-13 14:19:17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역대 최대 규모 총 193개국이 참가를 신청했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는 13일 오전 9시(한국시각) 등록 마감 결과, 국제수영연맹(FINA) 회원국 209개국 중 193개국 7266명이 등록했다고 밝혔다. 역대 참가국 최다 규모다. 2995명의 참가선수 역시 역대 최다로 16회 러시아 카잔대회 참가국 184개국, 선수 2413명과 17회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의 참가국 177개국, 선수 2303명을 넘어섰다.

조직위는 아직 등록을 하지 않은 북한을 비롯해 엔트리를 등록하지 않은 국가 수영연맹들을 대상으로 FINA와 함께 대회 개최 직전까지 등록을 받을 예정으로 참가국은 향후 더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북한의 경우는 조직위와 FINA가 강한 의지를 갖고 다양한 경로를 통해 계속 참가를 요청하고 있다. 엔트리 마감 결과 선수 2995명, 임원 1621명, 취재진 1365명, FINA 관계자 583명, 후원사 274명, 각국 연맹 298명이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가 국가별 선수단 규모로는 미국이 242명, 중국 232명, 호주 229명, 이탈리아 204명, 러시아 174명 순이다. 개최국인 한국은 118명의 선수와 임원을 확정했다.

종목별 스타선수로 국내선수로는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개인혼영 200m 금메달과 올해 FINA 챔피언스 경영시리즈 1-2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김서영이 출전, 세계선수권 첫 메달에 도전한다. 또 국가대표선발전과 동아수영대회에서 연거푸 배영 100m 한국 신기록을 경신한 임다솔도 출전한다. 또 지난 2016년 브라질 리우올림픽에서 남자 다이빙 역사상 최초로 결선에 진출한 우하람도 기대를 모은다. 우하람은 최근 스페인 2019 국제수영연맹 다이빙 그랑프리 4차 대회에서 2관왕에 올랐다.

해외 스타선수로는 경영 부문 부다페스트 7관왕인 미국의 카엘렙 드레셀과 미국의 여자 5관왕 케이티 레데키, 중국 에이스 쑨양이 출전한다. 다이빙은 남자부문에서 부다페스트 금메달을 목에 건 중국의 씨에 시이, 여자 금메달을 획득한 중국의 스 팅마오가 참가한다. '마라톤 수영'으로 불리는 오픈워터 수영은 부다페스트 2관왕인 프랑스의 마르크 앙투안 올리비에 선수와 여자부문에서는 부다페스트 2관왕인 프랑스의 오헬리 뮐러가 참가한다. 수구는 부다페스트 금메달에 빛나는 크로아티아의 안드로 부슬레가 참가하며, 27m의 높은 높이에서 장관을 연출하는 하이다이빙은 2016, 2017년 국제수영연맹 하이다이빙을 석권한 영국의 게리 헌트가 출전한다.

이용섭 조직위원장은 "엔트리에 등록하지 않은 16개 나라를 대상으로 FINA와 함께 광주대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특히 북한 선수단 참가를 위해 개최 전까지 등록할 수 있도록 해, 이번 수영대회를 남북이 하나가 되어 대한민국의 위상, 한반도의 평화, 광주의 세계화를 널리 알리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표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