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JYP와 음악관 달라 YG이적, 불화설 NO 서로 응원"

2019-06-13 16:30:37

가수 전소미의 첫 번째 솔로 싱글 '벌스데이(BIRTHDAY)'의 쇼케이스가 13일 서울 합정동 신한카드 FAN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렸다. 타이틀곡 '벌스데이(BIRTHDAY)'는 솔로 아티스트로서 새롭게 태어나는 '전소미'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댄스/힙합곡이다. 포토타임을 갖는 전소미의 모습. 합정동=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6.13/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전소미가 JYP엔터테인먼트에서 YG엔터테인먼트 산하 레이블 더 블랙 레이블로 이적한 이유를 밝혔다.



전소미가 13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 라이브홀에서 데뷔 싱글 '벌스데이(BIRTH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전소미는 "아이오아이가 끝나고 자연스럽게 솔로 활동을 했고, 더블랙레이블로 옮기며 솔로 확정이 됐다. 첫 미팅을 테디 오빠랑 했다. 활동 계획을 여쭤보니 행복하게 상상하며 설명하시는 걸 보고 감동받았다. 나를 위해 이렇게 생각해주시는 분이 있다는 것에 감사해서 이적을 하게 됐다. JYP에서 이전을 하고 새로운 환경이기도 하고 추구하는 노래 스타일도 많이 다르다. 솔로 데뷔를 준비하는 게 가장 많이 바뀐 점이라고 생각한다. 노래하는 거나 작업하는 거나 좀더 가깝게 지내며 직접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 솔로 데뷔 자체가 굉장히 오래 기다린 시간이다. (YG 상황에) 흔들리지 않고 나름 열심히 준비했다. JYP와는 음악적으로 지향하는 바가 달랐다. 많은 대화를 나눴다. 불화설은 없었다. 서로 응원하며 나오게 됐다. 나도 JYP를 응원하고 있고 JYP도 나를 응원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전소미는 13일 오후 6시 데뷔 싱글 '벌스데이'를 공개한다. '벌스데이'는 새로운 솔로 아티스트 전소미의 탄생을 알리는 타이틀이다. 이번 앨범에는 더 블랙 레이블 대표 프로듀서 테디가 작곡하고 전소미가 공동작곡에 참여한 동명의 타이틀곡 '버스데이'와 전소미의 자작곡 '어질어질(Outta My Head)'까지 총 두 곡이 담겼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