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골드 버튼 받는다"…백종원, 유튜브 개설 3일 만에 구독자 '100만 돌파'

2019-06-13 16:34:1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개설한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 수가 3일 만에 100만 명을 돌파하면서 '골드 버튼'을 받게 됐다.



백종원은 지난 10일 유튜브에 '백종원의 요리비책'이라는 개인 채널을 만들었다. 영상은 다음날인 11일부터 본격적으로 업로드되기 시작했다.

백종원이 유튜브를 시작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구독자 수는 어마어마한 속도로 늘어나기 시작했다. 그 결과 영상 공개 3시간 만에 구독자 수가 10만 명을 넘겼다.

유튜브는 채널 계정의 구독자 수가 10만 돌파 시에는 '실버 버튼', 100만 돌파 시에는 '골드 버튼', 1000만 돌파 시에는 '다이아몬드 버튼'을 선물한다. 백종원은 첫 영상 공개 당일에 이미 '실버 버튼'을 확보했고, 이틀 만에 '골드 버튼'까지 받게 된 것.

현재 백종원의 채널에는 돼지목살 스테이크 카레부터 초간단 김치찌개 등 다양한 레시피 영상과 함께 장사 노하우를 담은 강연 영상까지 총 11개의 동영상이 올라와 있다. 특히 돼지목살 스테이크 카레와 제육볶음 100인분 만들기 영상은 각각 조회 수 100만, 270만 회를 넘어 백종원의 레시피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얼마나 뜨거운지 알 수 있다.

백종원은 유튜브를 시작한 계기에 대해 "몇 달 전에 장모님이 저한테 전화하셔서 갈비찜 레시피를 물어보시더라. '갑자기 뜬금없이 왜 갈비찜이냐'고 했더니 제 레시피대로 했는데 맛이 안 나온다고 하시더라. 장모님이 검색한 레시피가 '백종원의 갈비찜'이었는데 내 갈비찜하고 약간 다른 거였다. 저한테 레시피 보내주셨는데 내 레시피가 아니었다. 그때 참 많은 걸 나도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돌아다니는 레시피가 잘못된 레시피는 아니다. 내가 만든 레시피와 약간 다른, 변형된 내가 만들지 않은 또 다른 메뉴"라며 "(유튜브에서는) 여태까지 조리서에 썼던 거나 방송에서 했던 그대로 레시피를 할 거다. 내 레시피를 맹신하지 마시고 여러분들은 이걸 참고하셔서 간을 알아서 조절하시면 여러분들의 레시피를 찾으실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백종원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과 tvN '고교급식왕'에 출연하고 있으며, JTBC '양식의 양식'(가제) 방송도 앞두고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