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라스' 규현의 게스트 컴백 #MC거절 이유 #은지원과 케미 #은혁 추천

2019-06-13 06:50:30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규현이 혹독한 게스트 컴백 신고식을 치렀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지난 6년간 MC로 활동하다가 2017년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를 이행하면서 자리를 비웠던 규현은 이날 게스트로 컴백해 반가움을 안겼다. 녹슬지 않은 재치와 입담을 펼친 규현은 3MC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와도 여전한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이며 웃음을 안겼다.

먼저 규현은 '라디오스타' MC 복귀 거절 심경에 대해 털어놨다. 규현은 지난 5월 소집해제 되면서 MC 복귀를 제안받았으나 거절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규현은 "솔직히 '라디오스타'를 하면서 스트레스 많이 받았던 것 같다. 게스트들에게 독한 얘기로 약을 올려야 하는 자리니까"라고 고백했다.

이어 "'신서유기' 팀 같은 경우는 (군에 간) 2년간 연락도 자주왔다. 하지만 '라디오스타' 팀은 2년간 연락이 한통도 없었다"고 3MC들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자신의 MC 거절 소식을 들은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가 각양각색 반응들을 보였다며 "특히 김국진 선배께서 10분동안 통화로 좋은 얘기를 해주셔서 감사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더불어 규현은 새로운 MC로 '슈퍼주니어 은혁'을 추천하며 "멤버들끼리도 말했는데 은혁이 예능을 잘 한다"고 했지만, 김구라는 거세게 반대해 웃음을 안겼다.

가수이지만 예능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하는 규현은 '은사는 김구라이고, 롤모델은 강호동'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규현은 "저를 픽업해준건 김구라씨라는 생각이 든다. 평생 감사해야할 형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강호동씨랑은 현재 같이 일하고 있는데, 지치지 않는 에너지를 배워야겠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규현은 함께 출연한 은지원에게 섭섭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은지원이 송민호만 편애한다고 폭로한 것. 이에 대해 은지원은 "규현이는 완전 베테랑이다. 하지만 민호는 혹시 못 어울릴까봐 챙긴 것 뿐이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후배 규현에 대해 "규현이랑 술을 마셔봤는데, 동생인데 내가 기댈 수 있었다. 그래서 규현 앞에서는 많이 흐트러진다"고 전했다.

또한 규현은 최근 달라진 팬 문화에 수긍하며 "시간이 지날수록 팬들이 점점 떨어지더라. 하지만 나는 그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다른 가수를 좋아하면서 저를 같이 좋아해도 상관 없다. 팬들의 세컨드가 되어도 좋다"고 사랑을 구걸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규현은 유튜버 변신을 예고해 기대감을 안겼다. 그는 "오는 15일에 유튜브 채널을 오픈한다. 노래, 게임, 요리 등을 콘텐츠로 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미 유튜버로 활동 중인 은지원과 윤종신이 합세해 피 튀기는 콘텐츠 싸움을 벌여 폭소를 안겼다.

jyn2011@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