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히어로]양현종, 무너지지 않고 버티는 힘..이것이 에이스다

2019-06-13 07:10:50

12일 오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1회초 첫 투구에 앞서 기도를 하고 있다. 시즌 초반 난조를 보였던 양현종은 최근 에이스로서의 호투를 이어가고 있다. 올 시즌 13경기에서 5승 7패와 평균자책점 3.91을 기록하고 있다. 최근 4연승을 올린 양현종은 5연승에 도전한다. 사진제공=KIA타이거즈

[광주=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컨디션이 썩 좋지 않을 때도 버틸 수 있는 힘. 이것이 에이스다.



KIA 에이스 양현종이 보여줬다. 숱한 위기를 넘기며 5연승과 8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동시에 달성했다.

양현종은 12일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삼성과의 홈경기에 등판, 선발 6이닝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이어가며 시즌 6승째(7패)를 달성했다. 5월 이후 8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행진. 지난달 2일 삼성전을 시작으로 양현종은 매 경기 호투 행진을 펼치고 있다. 지난달 19일 한화전 이후 파죽의 5연승도 이어갔다.

이날 양현종은 상대를 구위로 압도하지는 못했다. 초반부터 안타를 많이 허용했다. 10안타와 1볼넷을 내주며 잇단 위기를 맞았다. 투구수도 시즌 최다인 111구나 됐다. 하지만 위기에서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고비마다 149㎞의 패스트볼과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두루 섞어 적절하게 타이밍을 빼앗았다. 1회 김상수 구자욱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한 뒤 김헌곤의 땅볼로 선취점을 내줬다. 하지만 3회 무사 1,2루와 4회 1사 만루 위기를 노련한 피칭으로 실점 없이 극복했다.

양현종이 버티는 사이 KIA 타선이 에이스 지원에 나섰다. 2회말 1사 1,2루에서 김선빈의 좌중간 적시타와 상대 실책으로 2-1을 만들었다. 여세를 몰아 3회말 1사 2,3루에서 최형우의 희생플라이와 안치홍의 적시타로 2점을 보태 4-1로 달아났다.

양현종은 6회 2사 후 2사 1,2루에서 김상수에게 우전적시타를 맞아 2점째를 내줬다. 하지만 후속 타자 구자욱을 삼진 처리하고 더 이상의 실점을 막았다. KIA 타선은 6회말 2점을 보태 양현종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경기 후 양현종은 "타자들이 점수를 많이 내줬고, 포수 (한)승택이도 연구를 많이 하고 나왔다. 경기 내내 고개를 흔들지 않고 던질 수 있었다"며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위기 대처 상황에 대해 그는 "1회 구위가 많이 안 올라와서 아웃카운트랑 점수를 바꾸려고 했다"며 "과거에는 실점을 안 하려다 오히려 대량실점을 했다. 오늘은 최소실점 하면 기회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5월 이후 8경기 6승2패, 평균자책 1.50으로 극강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 양현종. 확 달라진 비결에 대해 그는 "초구 스트라이크 비율을 높이면서 맞춰 잡는 느낌으로 던지고 있는 것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팔 스윙을 세게 가져가기 보다 앞에서 간결하고 강하게 던지는 것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좋을 때나 나쁠 때나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는 저력. 에이스의 진정한 가치다. KIA 박흥식 감독 대행도 경기 후 "양현종이 에이스 답게 자기 몫을 충분히 해줬다"고 칭찬했다.

돌아온 에이스의 듬직한 활약. 그 속에서 KIA가 강한 반등의 에너지를 축적하고 있다.

광주=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