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G 0.364-2홈런-8타점' 김태균의 심상치 않은 방망이

2019-06-13 09:31:56

6일 울산문수야구장에서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 3회 한화 김태균이 1타점 외야플라이 타구를 날리고 있다. 힘차게 타격하고 있는 김태균. 울산=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6.06/

[대전=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안그래도 (김)태균이 감이 좋길래 이제 하나 나올 때가 됐다 했죠"



한화 이글스 김태균의 4월 월간 타율은 2할6푼9리(67타수 18안타)다. 안타는 꼬박꼬박 하나씩 나오고 있어도 타율이 만족스럽지 않았다. 단순 타율 뿐만 아니라 홈런도 하나도 없고, 타점은 4개에 불과했다. 중심 타자에게 어울리는 성적은 아니었다. 결국 한용덕 감독은 김태균의 2군행을 지시하면서 "고민의 시간이 필요해보인다"고 했다.

그이후 돌아온 김태균은 점점 상승 곡선을 타는 모습이다. 5월 한달간 타율 3할3푼9리(56타수 19안타) 4타점을 기록한 김태균은 6월에는 10경기에서 3할6푼4리(33타수 12안타) 2홈런 8타점으로 올 시즌 가장 좋은 페이스를 보이고 있다.

특히 클러치 상황에서 상대의 허를 찌르는 장타가 나와주고 있다는 사실이 고무적이다. 김태균은 11~12일 대전 두산 베어스전에서 이틀 연속 홈런포를 가동했다. 11일 경기에서는 한화가 2-1로 이기고 있던 상황에서 8회말 권 혁을 상대로 투런포를 날렸다. 무려 74일만에 터진 시즌 2호 홈런이었다. 한화는 김태균의 홈런이 나오기 전까지 1점 차 아슬아슬한 리드로 진땀 승부를 펼쳐야 했다. 공격도 제대로 풀리지 않아 자칫 흐름을 두산에게 넘겨줄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흘렀다. 하지만 김태균의 홈런이 터지면서 안심할 수 있었다.

한용덕 감독도 웃으며 김태균에 대한 칭찬을 했다. 한 감독은 "안그래도 태균이가 요즘 감이 점점 좋아지고 있어서 이제 장타 하나가 나올 때가 됐다 싶었다. 가장 바라던 게 나왔다. 앞으로도 자주 이런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면서 "요즘 김태균이 타격 뿐만 아니라 팀에서도 후배들을 이끌어 분위기를 만들어가는 역할을 해주고있어서 고맙다"고 했다.

화답하듯 김태균은 다음날 또 하나의 홈런을 날렸다. 3회말 두산 선발 이용찬을 압박하는 비거리 120m 큼지막한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올 시즌 첫 2경기 연속 홈런이다. 홈런보다도 4번타자 김태균이 오랜만에 이틀간 장타로 4타점을 쓸어 담았다는 사실이 반가웠다.

원래 김태균은 홈런보다 중장거리형 타자에 가깝다. 하지만 지난해 73경기 34타점으로 클러치 상황에서의 해결 능력이 뚝 떨어지면서 타격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올 시즌 출발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거듭된 노력과 전력 분석 끝에 출루율과 타점 찬스에서의 집중력이 좋아지면서 전체적으로 살아나고 있다. 한화에게는 가장 반가운 소식이다.

대전=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