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디지털농협혁신 콘퍼런스 기조연설…"5G로 농축산 생산성 높이자"

2019-06-13 12:51:21

황창규 KT 회장이 유엔식량농업기구(FAO) 공식행사에서 5G 혁신기술로 농업 생산성을 높이고, ICT 기반의 가축전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KT는 유엔식량농업기와 업무협약(MOU)를 맺고 ICT를 기반으로 농업혁신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13일 KT에 따르면 황 회장은 1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FAO 주최로 열린 '디지털 농업혁신' 콘퍼런스 기조연설을 했다. 황 회장은 세계적으로 인간과 동물이 감염병을 고통받고 있는데 감염병으로 인해 연간 지출되는 비용은 600억 달러(약 71조원)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한국에서도 2015년 발생한 메르스로 인해 1만6600명이 격리되고, 19억 달러(약 2조2,500억원) 규모의 사회 및 경제적 피해가 발생했다고 예시했다.

그는 5G 세상에서는 ICT를 기반으로 모든 4차 산업혁명이 현실화될 것이라며 5G 기술을 농업에 적용하면 혁명적 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ICT 혁신기술로 농업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새로운 방식으로 축산자원을 관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황 회장은 ICT를 활용해 식량의 40%를 차지하는 축산물을 감염병에서 보호할 수도 있다며 통신 빅데이터를 활용한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과 혁신적 빅데이터 기술을 바탕으로 가축전염병 확산방지 플랫폼(LEPP)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황 회장은 "5G에 기반한 4차 산업혁명은 도시와 제조업뿐 아니라 농촌과 농업 분야에서도 획기적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5G와 혁신기술에 기반한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