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YG, 경찰 수사 개입?"…비아이 '마약 논란' 공익신고→2막 시작

2019-06-13 16:08:46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아이콘 출신 비아이(23·김한빈)의 마약 논란이 2막으로 접어들었다. 비아이 관련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 제출된 공익 신고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13일 뉴시스에 따르면 방정현 변호사는 지난 2016년 8월 마약 투약 혐의를 경찰조사를 받았던 A씨의 비실명 공익신고서를 지난 4일 권익위원회에 제출했다.

A씨는 2016년 당시 비아이 등에게 마약 제공 혐의를 받았던 인물로, 해당 자료에는 3년전 A씨가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YG엔터테인먼트 측의 개입 여부와 이에 따른 경찰과 YG의 유착 의혹 등에 대한 정황 자료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공익신고 대상은 비아이를 비롯해 YG 관계자와 관련 경찰이 포함됐으며, 권익위 측은 신고내용의 신빙성을 검토 중이다.

방정현 변호사는 지난 3월 클럽 버닝썬 관련 의혹 당시에도 공익신고를 맡아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권익위는 버닝썬 수사 당시 승리의 성접대 혐의 정황과 정준영의 무단 성관계 동영상 촬영 및 유포 정황 등의 자료를 경찰에 넘기며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앞서 KBS는 A씨가 경찰 조사에서 "아이콘 숙소 앞에서 비아이에게 LSD를 전했다"고 진술했지만, 다음날 양현석 대표가 A씨를 YG 사옥으로 불러 진술번복을 종용하는 한편 직접 변호사를 수임해 경찰조사에 동석시켰다고 보도했다. YG 측은 이에 대해 "비아이와 관련된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A씨를 만났을 뿐"이라며 "진술 번복을 종용하거나 변호인을 선임해 준적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공익 신고 소식이 전해짐에 따라 이번 논란은 비아이의 아이콘 탈퇴와 연예계 퇴출 여부를 넘어 YG 측의 개입 여부를 두고 2막으로 접어들게 됐다. 앞서 YG는 빅뱅 전 멤버 승리와 강남 클럽 버닝썬 관련 이슈로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는 등 구설에 오른 바 있다.

비아이는 지난 12일 2016년의 마약 구매 의혹이 폭로되며 논란에 휩싸였다. 대마초 흡연 가능성은 물론 강력 환각제인 LSD 구매 요청, "평생 하고 싶다. (대마초보다)더 세냐", "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등의 메신저 대화내용까지 공개됐다. 특히 A씨가 3차 신문에서 진술을 번복한 후 경찰이 비아이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하지 않은 사실이 전해져 논란이 됐다.

비아이는 자신의 SNS를 통해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할 것(마약)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나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 못했다"면서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부끄럽고 죄송하다. 팀에서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YG도 "모든 분께 고개숙여 사과드린다. 비아이의 팀 탈퇴와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바아이가 출연했던 SBS '정글의 법칙', JTBC2 '그랜드 부다개스트', JTBC '스테이지K' 등 방송사 측도 비아이의 출연분에 대해 "최대한 편집하겠다"며 '비아이 지우기'에 나섰다. 경찰 측도 비아이의 마약 의혹에 대한 재수사 가능성을 전한 바 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