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 "무대無 공개無"…전소미, 베일에 싸인 '벌스데이' 데뷔 쇼케이스(종합)

2019-06-13 16:34:27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전소미가 데뷔를 알렸다. 하지만 여전히 그의 데뷔 프로모션은 베일에 가려져 있다.



전소미가 13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 라이브홀에서 데뷔 싱글 '벌스데이(BIRTH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통상 쇼케이스는 가수의 신보 발표를 알리고 공연 초연을 보여주는 자리다. 일반적으로 무대가 없는 경우라면 '간담회' 혹은 '음감회' 형식의 행사를 연다. 하지만 전소미는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꾸미지 않았다. 아무리 아이오아이 활동 전력이 있다고는 하지만, 이제 갓 데뷔하는 신인이 데뷔 쇼케이스에서 무대조차 선보이지 않는 경우는 거의 없다. 그나마 공개된 뮤직비디오 또한 완성본은 아니었다. 즉 전소미의 데뷔 프로모션 콘텐츠를 아무것도 공개하지 않은, 초유의 쇼케이스인 셈이다.

전소미 소속사 더 블랙 레이블은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산하 레이블이다. 이와 같은 엽기적인 소케이스는 YG만의 독특한 프로모션 발상인 걸까, 아니면 넘치는 자신감의 발로인 걸까.

전소미는 "굉장히 떨린다. 3년 만에 대중분들을 만나뵙게 돼서 떨린다. 보여드릴 것이 많은 걸 생각하면 떨리고 상상이 되고 설레고 기대가 크다. 아직 완벽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다. 오늘도 쇼케이스 끝나고 연습을 하러 간다 덜 준비된 모습을 보여드리면 아쉬운 무대로 남을 것 같아서 좀더 완벽한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무대를 준비하지 못했다. 하지만 열심히 준비 중이니 이해 부탁 드린다. 오늘 무대는 나에게 길이 남아야 할 무대이기에 완벽하고 싶었다. 그런 점에서 아쉬웠다. 안무가 계속 바뀌고 있다"고 밝혔다.

전소미는 Mnet '프로듀스 101' 최종 1위로 선정되며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오아이 센터로 데뷔했다. 그는 강미나 김도연 김세정 김소혜 김청하 유연정 임나영 정채연 주결경 최유정과 함께 아이오아이로 활동하며 '픽미' '24시간' 등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아이오아이는 2017년 1월 31일부로 해체했지만 세 차례에 걸쳐 재결합설이 제기되고 있다. 또 전소미와 유연정을 제외한 9인조 컴백설이 나오기도 했다.

전소미는 "재결합은 아직 확실한 건 없는 것 같다. 처음 티저가 공개되고 어제 오늘 문자가 많이 왔다. 다들 '솜아 너 3년 동안 참은 끼 발산했으면 좋겠다' '긴장하지 말고 쇼케이스 잘해라'라고 응원해줘서 감사하고 감동했다. (김)도연 언니가 긴장을 풀어주려고 영상통화를 해줬다. 그래서 조금이나마 긴장이 풀렸다"고 답했다.

이어 "3년 동안 불안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다. 불안하기도 했고 어떻게 하지 싶었다. 어린 나이에 데뷔했기 때문에 대중 앞에 서지 못한다는 아쉬움이 컸다. 나도 시간이 너무 아깝다. 지금이나마 데뷔해서 3년 간 못 보여드린 걸 다 보여드리려고 한다. 다른 멤버들이 먼저 데뷔해서 부럽다기보다는 항상 모니터링을 해주면서 얘기도 나눴다. 멤버들이 먼저 데뷔한 것에 대한 불안감은 없었다. 개인적으로 앞으로 곧 데뷔하겠지 하는 생각에 희망을 갖고 버텼다. 예전에는 아이오아이 걸그룹 활동으로 파트별로 나눠서 노래를 했다면 지금은 솔로로 한곡을 다 부른다. 작사 작곡에 더 참여해서 아티스트적인 면모를 더 보여주려고 노력할 것 같다. 개인적으로 이효리 선배님이 롤모델이다. 다양한 콘셉트를 보여주시는 게 너무 멋있고 매력적이다. 나도 이효리 선배님처럼 여러 콘셉트를 보여 드릴 수 있는 가수가 되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전소미는 아이오아이 활동 이후 소속사를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에서 더 블랙 레이블로 이적했다. 외적으로도 JYP를 떠나 YG로 이적한 것부터 이슈인데, 심지어 YG가 빅뱅 전 멤버 승리의 버닝썬 게이트 및 아이콘 비아이의 마약 논란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터라 초유의 관심이 쏠렸다.

전소미는 "아이오아이가 끝나고 자연스럽게 솔로 활동을 했고, 더블랙레이블로 옮기며 솔로 확정이 됐다. 첫 미팅을 테디 오빠랑 했다. 활동 계획을 여쭤보니 행복하게 상상하며 설명하시는 걸 보고 감동받았다. 나를 위해 이렇게 생각해주시는 분이 있다는 것에 감사해서 이적을 하게 됐다. JYP에서 이전을 하고 새로운 환경이기도 하고 추구하는 노래 스타일도 많이 다르다. 솔로 데뷔를 준비하는 게 가장 많이 바뀐 점이라고 생각한다. 노래하는 거나 작업하는 거나 좀더 가깝게 지내며 직접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 솔로 데뷔 자체가 굉장히 오래 기다린 시간이다. (YG 상황에) 흔들리지 않고 나름 열심히 준비했다. JYP와는 음악적으로 지향하는 바가 달랐다. 많은 대화를 나눴다. 불화설은 없었다. 서로 응원하며 나오게 됐다. 나도 JYP를 응원하고 있고 JYP도 나를 응원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전소미는 13일 오후 6시 데뷔 싱글 '벌스데이'를 공개한다. '벌스데이'는 새로운 솔로 아티스트 전소미의 탄생을 알리는 타이틀이다. 이번 앨범에는 더 블랙 레이블 대표 프로듀서 테디가 작곡하고 전소미가 공동작곡에 참여한 동명의 타이틀곡 '버스데이'와 전소미의 자작곡 '어질어질(Outta My Head)'까지 총 두 곡이 담겼다.

전소미는 "'벌스데이'는 솔로 데뷔를 함으로서 새로 태어나는 거니까 이중적인 의미를 담았다. '오늘은 내 멋대로 다 즐기면서 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곡이다. 내 솔로 데뷔를 축하하는 곡이라 의미가 크다. 신나기도 하고 가사에 신경을 많이 썼다. 내 상황이 잘 녹여져 있다. 대중분들을 위해 친근하게 다가가려 노력했다. '비타민 소미'로 기억하고 계실텐데 그런 모습을 어떻게 하면 보여드릴 수 있을까 고민했다. 전혀 새로운 모습이라기 보다 이전보다는 실력적으로도 성숙하고 발전한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다. 첫 솔로데뷔를 위해 여러가지 노래를 녹음해봤는데 내 모습을 많이 담아낸 곡이라 타이틀곡으로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어질어질'은 내 첫 자작곡이다. 퍼포먼스는 '벌스데이'에서 보실 수 있고 '어질어질'은 보컬을 좀더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작사작곡을 한다는 것에 대한 개념이 없었다. 어떻게 하는지도 모르고 어려웠는데 회사에서 많은 프로듀서 분들과 테디 오빠가 잘 이끌어주셔서 마냥 행복하고 재미있게 작업했다. 창작의 고통이라는 게 나한테도 왔다. 곡을 쓰다 어떤 가사와 멜로디를 써야 할지가 고난이었다"고 전했다.

전소미는 "3년 동안 가수로서의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었다. 뮤직비디오가 나온 것만으로도 감개무량 하다. 노래가 나오면 계속 울 것 같다. 성과까지 바라기엔 너무 행복해서 정신이 없다. 노래가 나온 것 만으로도 만족한다. 만약 1위를 한다면 첫 돌 사진과 아기 때 사진을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사진=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