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아이오아이 재결합 확실한 것 없다, 3년 공백 불안하기도"

2019-06-13 17:35:12

가수 전소미의 첫 번째 솔로 싱글 '벌스데이(BIRTHDAY)'의 쇼케이스가 13일 서울 합정동 신한카드 FAN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렸다. 타이틀곡 '벌스데이(BIRTHDAY)'는 솔로 아티스트로서 새롭게 태어나는 '전소미'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댄스/힙합곡이다. 포토타임을 갖는 전소미의 모습. 합정동=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6.13/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아이오아이 출신 가수 전소미가 아이오아이 재결합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전소미가 13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 라이브홀에서 데뷔 싱글 '벌스데이(BIRTH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전소미는 "재결합은 아직 확실한 건 없는 것 같다. 처음 티저가 공개되고 어제 오늘 문자가 많이 왔다. 다들 '솜아 너 3년 동안 참은 끼 발산했으면 좋겠다' '긴장하지 말고 쇼케이스 잘해라'라고 응원해줘서 감사하고 감동했다. (김)도연 언니가 긴장을 풀어주려고 영상통화를 해줬다. 그래서 조금이나마 긴장이 풀렸다"고 답했다.

이어 "3년 동안 불안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다. 불안하기도 했고 어떻게 하지 싶었다. 어린 나이에 데뷔했기 때문에 대중 앞에 서지 못한다는 아쉬움이 컸다. 나도 시간이 너무 아깝다. 지금이나마 데뷔해서 3년 간 못 보여드린 걸 다 보여드리려고 한다. 다른 멤버들이 먼저 데뷔해서 부럽다기보다는 항상 모니터링을 해주면서 얘기도 나눴다. 멤버들이 먼저 데뷔한 것에 대한 불안감은 없었다. 개인적으로 앞으로 곧 데뷔하겠지 하는 생각에 희망을 갖고 버텼다. 예전에는 아이오아이 걸그룹 활동으로 파트별로 나눠서 노래를 했다면 지금은 솔로로 한곡을 다 부른다. 작사 작곡에 더 참여해서 아티스트적인 면모를 더 보여주려고 노력할 것 같다. 개인적으로 이효리 선배님이 롤모델이다. 다양한 콘셉트를 보여주시는 게 너무 멋있고 매력적이다. 나도 이효리 선배님처럼 여러 콘셉트를 보여 드릴 수 있는 가수가 되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전소미는 13일 오후 6시 데뷔 싱글 '벌스데이'를 공개한다. '벌스데이'는 새로운 솔로 아티스트 전소미의 탄생을 알리는 타이틀이다. 이번 앨범에는 더 블랙 레이블 대표 프로듀서 테디가 작곡하고 전소미가 공동작곡에 참여한 동명의 타이틀곡 '버스데이'와 전소미의 자작곡 '어질어질(Outta My Head)'까지 총 두 곡이 담겼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