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 KT 이대은 선발 전환, 이강철 감독 "18일 키움전 선발로 등판할 예정"

2019-06-13 17:49:46

KT 위즈와 SK 와이번스의 2019 KBO 리그 경기가 12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2회초 등판한 KT 이대은이 이닝을 마친 후 덕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수원=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중고 신인' 이대은(30·KT 위즈)이 선발 로테이션에 재진입한다.



이강철 KT 감독은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릴 SK 와이번스와의 2019시즌 KBO리그 홈 경기를 앞두고 "이대은을 18일 선발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이 감독은 12일 SK전에 선발로 나서 1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던 금민철과 포수 이해창을 1군 엔트리에서 말소시켰다. 이 감독은 "민철이도 조정기간이 필요하다. 좀 더 안정됐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민철에 이어 마운드에 올라 롱릴리프로 4이닝 무실점의 호투를 펼친 이대은을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시키기로 했다. 이 감독은 "대은이의 투구 폼이 깨끗해졌고 이젠 적응한 모습이다. 힘으로 던지려 하지 않고 카운트 싸움과 포크볼 등 변화구도 섞어서 던지더라"고 칭찬했다.

이대은은 올 시즌 개막전 엔트리에 포함, 선발로 8차례 선발로 등판했지만 1승2패, 평균자책점 5.88을 기록했다. 5월 16일 KIA 타이거즈전 승리 이후 말소된 뒤 27일 만에 1군에 콜업된 이대은은 한 차례 구원등판에서 안정감을 보이면서 이 감독의 마음을 다시 사로잡았다.

KT 마운드에는 '이강철 매직'이 펼쳐지고 있다. 젊은 투수들이 이 감독의 조언을 받아들여 폭풍 성장 중이다. 이 감독은 "성장과정이다. 올해 경험을 쌓고 내년에 계산이 설 수 있는 투수들이 됐으면 좋겠다. 부상 없이 로테이션을 잘 돌아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결국 토종 선발들이 안정을 가져야 팀이 무너지지 않는다. 선발 10승이라는 목표는 주지 않는다. 다만 굴곡의 경험을 통해 내년에는 타팀에서 어려워하는 투수들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또 "어느 팀이든 선발야구를 해야 한다. 특히 우리 팀은 초반에 무너지지 않는 모습이 필요하다. 12일 경기에서도 초반에 4실점하고 선수들이 고개를 숙이더라. 다행히 1회 말 2점을 따라붙어 그나마 승부를 펼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수원=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