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베이커리 폐점→'레이노병' 고백 "살아있어 감사해" [종합]

2019-06-13 18:10:17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레이노병'을 앓고 있는 소식을 밝혔다.



13일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레이노병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손발이 끊어질 듯한 추위에 손톱 색까지 보라색으로 변하고 온몸이 저려와서 하루에도 몇 번씩 일상생활이 힘든 순간들이 찾아왔고, 스트레스가 몰리면 과호흡으로 정신을 잃다가 119에 실려 가면서 받게 된 각종 검사들. 내가 앓고 있던 건 자가면역질환이었는데 밝혀진 건 레이노병이고 양성 소견이 의심되는 것들이 있어 추가 검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면역체계가 완전히 무너진 상태라 무조건 안정, 충분한 영양, 휴식을 취하면서 검사 결과들을 기다리고 때를 놓치지 말고 치료나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주치의 선생님께 권고받고는 병원 복도에서 혼자 숨죽여 얼마나 많은 눈물을 쏟아냈는지 모르겠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정밀 검사로 들어갈수록 결과도 더디게 나와서 하루하루가 줄타기를 하고 있는 것 같다"며 "무식하게 열심히만 살아왔어서 이제 내 행복 좀 누려보려고 했는데 몸이 망가져 버려서 그게 그냥 서러웠다. 보호자가 없으니 누구 손 붙잡고 같이 울지 못해서 혼자 입 틀어막고 울었다"고 이야기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조민아는 "별거 아니라고 하기엔 사실 어디 하나 성한 곳이 없어 막막은 해도 그래도 웃으면서 나답게 힘찬 오늘을 시작해보려고 오전 조깅도 하고 공방에 나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살아있는 게 전 감사하다. 오늘도 스스로 행복해져 보겠다"고 다짐했다.

조민아는 2006년 쥬얼리 탈퇴 후 배우로 전향했다. 이후 '우주여신 조민아 아뜰리에'라는 베이커리를 운영하며 파티시에로 활동해왔다. 하지만 5년간 운영해온 베이커리는 2018년 폐점했으며, 현재 베이킹 클래스 위주로 운영 중이다. 이는 그 동안 레이노병이라는 병명을 직접 밝히지는 않았지만, 건강상태가 좋지 않았지 때문이었던 것. 조민아는 최근 "현재 병원 치료들을 병행하면서 몸에 무리되지 않는 선에서 베이킹클래스 위주로 운영하고 있어 예전처럼 베이킹에만 모든 것을 걸고 밤새 일을 할 수가 없다"는 근황을 밝히는가 하면, 40.2kg까지 몸무게가 빠진 모습을 보여 걱정을 안겼다.

한편 레이노병은 추운 곳에 나가거나 찬물에 손, 발 등을 담글 때 혹은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받을 때 손가락과 발가락, 코나 귀 등 신체의 끝 부분에 혈관수축이 일어나 혈액순환 장애가 일어나는 질환이다. 주로 20대부터 40대까지 여성에게 흔하게 나타나고, 유전적인 영향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