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이는 한국도 기술축구가 가능하다는 것 증명할 선수"

2019-06-15 08:06:09

[최진태 감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인이는 한국도 '기술축구'가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할 선수입니다."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우리나라 결승 진출에 큰 힘을 보탠 이강인(18·발렌시아)의 초등학교 시절 축구 스승인 최진태(59) 한국축구클리닉센터 감독은 15일 이렇게 이강인을 평가했다.



최 감독은 2008년 시민구단인 인천 유나이티드의 유소년 아카데미 창립 멤버 겸 감독으로 활동하던 중 이강인을 처음 만났다.

당시 이강인은 KBS 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를 통해 축구천재로 주목받은 뒤 전문적인 축구 교육을 받을만한 곳을 찾던 중이었다.

부모의 권유에 따라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 아카데미에 입학한 이강인은 이곳에서 3년 넘게 축구 실력을 키웠다.

최 감독은 "6세 나이에 '마르세유 턴(Marseille Turn·드리블 중 순간적으로 몸을 회전하며 수비수를 따돌리는 기술) 등 고난도 기술을 펼치는 모습을 보고 강인이의 잠재력을 직감했다"며 "축구기술 하나를 가르쳐주면 다음 날 자기 것으로 만들어 활용할 정도로 습득력이 좋았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강인에게 기본기를 중점적으로 가르쳤다. 기술적인 부분은 이미 완성도가 뛰어났다.

이어 동갑내기 선수보다 월등한 실력을 보이는 이강인을 1∼2살 많은 선수와 경기를 하게 했다. 이강인은 형들에게도 밀리지 않는 경기력을 보였다.

그러나 이강인은 여기에 만족하지 않았다. 인터넷을 통해 다양한 축구기술을 탐구하고 익혔다. 이강인은 더 많은 것을 배우고자 2011년 스페인으로 축구 유학을 떠났다.

최 감독은 "강인이가 유학을 간 것은 탁월한 선택이었다. 선·후배를 엄격히 나누는 국내에서 성장했다면 나이 많은 형들을 제치면서 마음껏 플레이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스페인에서 선진 축구 문화를 습득하면서 훈련했기 때문에 지금의 실력이 나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감독은 이강인이 한국 축구의 새로운 시대를 열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이강인이 한국 선수들은 불가능하다고 여겨지는 '기술축구'를 탁월하게 구사하기 때문이다.

그는 "우리나라 선수들은 고난도 기술을 펼치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같은 선수를 동경하지만, 기술축구를 하려 하지 않는다. 실전에서 사용하기 어렵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강인이는 기술축구를 실전에서 자유자재로 사용해 골로 연결한다. 이는 그동안 한국 축구에서는 없던 선수 스타일"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박지성은 뛰어난 체력으로 엄청난 활동량을 보이며 헌신적인 플레이를 펼쳐 세계적인 선수가 됐다. 손흥민은 순간적인 스피드와 돌파력으로 정상급 공격수가 됐다. 강인이는 기술축구로 세계무대를 제패하는 '한국의 메시'가 될 것이다. 강인이의 축구는 이제 시작됐다. 이강인의 현재보다 미래를 더 주목해야 할 이유"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강인이 속한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의 우치경기장에서 우크라이나와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한국이 승리하면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다. 또 한국은 FIFA U-20 월드컵 우승을 차지하는 첫 번째 아시아국가가 된다.

tomatoyoo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