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자체검사서 걸려"…위너 이승훈, 한서희와 비밀톡→양현석과 엇갈린 입장[종합]

2019-06-14 15:20:30

사진=스포츠조선DB, 한서희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가수 비아이 마약 구매 의혹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위너 이승훈의 말이 엇갈리며 논란을 낳고 있다.



한서희는 14일 디스패치와 인터뷰에서 2016년 6월1일 위너 이승훈과 카톡 비밀 채팅방을 이용해 대화를 나눈 뒤 전화를 했다고 밝혔다.

한서희에 따르면 위너 이승훈은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 검사(간이 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한서희는 "(이승훈이 전화로) 비아이가 (자체 검사에서) 걸렸다고 했다. 저랑 같이 피웠다고 말했다"라고 설명했다. 한서희는 YG 사옥 근처에서 이승훈과 약속을 잡은 후 합정동으로 향했다. 그러나 막상 나온 건 YG 관계자 K씨였다. K씨는 한서희에게 "승훈이 대신 나왔다. 비아이 일은 비밀"이라며 "무슨 일이 생기면 꼭 연락하라"고 당부했다.

앞서 양현석은 디스패치에 "YG는 정기적으로 간이 마약 진단 키트지를 구매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비아이는 당시 양성이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는 한서희가 이승훈을 통해 들은 것과 정반대다. 이승훈은 비아이가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한서희에게 알렸고, 관계자 K씨 역시 이를 누설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이로부터 두달 후, 8월 22일 한서희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1차 피의자 심문에서 한서희는 경찰에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했다. 또한 비아이와 마약 관련 카톡을 한 점도 사실대로 진술했다.

그러나 다음 날 한서희는 YG 사옥 7층으로 불려갔다. 이 곳에서 한서희는 양현석 대표로부터 비아이 관련 경찰 진술을 번복하라는 협박을 받게 됐다고 한다. 한서희는 양현석과의 만남 당시 상황에 대해서 "양현석이 핸드폰을 빼앗아 전원을 껐다. 경찰서에서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물었다"며 "(비아이) 대마 흡연과 LSD 구매를 자백했다고 말했더니 양현석은 '우리 애들이 조사받으러 가는 것 자체가 싫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 양현석은 '(마)약 성분을 다 뺐기 때문에 검출될 일은 절대 없다'며 한서희에게 무고죄를 받을 수 있다고 압력을 가했다. 그런가하면 '서희야! 착한 애가 되어야지. 나쁜 애가 되면 안되잖아', '꿈이 가수라며? 너는 연예계에 있을 애인데. 내가 너 망하게 하는 건 진짜 쉽다' 등 연습생 신분인 한서희의 미래를 협박하기도 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11일 디스패치가 비아이가 지난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나눈 마약 관련 카카오톡 대화를 입수했다고 보도하면서 시작됐다. 한서희는 상대 A씨인 것으로 드러났다. 비아이와 한서희는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 LSD 구매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눴고 이 과정에서 비아이는 대화에서 "그건 얼마면 구하냐", "너는 구하는 딜러가 있냐", "엘(LSD,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은 어떻게 하는거임?" 등을 질문하며 LSD 대리 구매를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논란이 번지자 비아이는 지난 13일 팀에서 탈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떠났다. 마약은 겁이 나는 바람에 투약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서희는 지난 4일 국민권익위원회에 비실명 공익신고서를 제출했다. YG와 경찰의 유착 고리를 살펴달라며 요청한 것이다.

sjr@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