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오늘(15일) 격투기 복귀전 "불안…싸워 이길 수밖에 없다"

2019-06-15 12:08:27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사랑이 아빠' 추성훈(44)이 오늘 4년 만의 파이터 복귀전을 치른다. 일본 방송이 하루 전 공개한 영상에서 중년 가장의 고뇌를 솔직하게 드러냈다.



추성훈은 15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ONE Championship 97의 코-메인이벤트로 아길란 타니(24·말레이시아)과 웰터급 경기에 임한다. UFC 파이트 나이트 79 이후 1296일 만에 치르는 종합격투기 공식전이다. JTBC3 FOX Sports가 오후 9시부터 생방송한다.

일본 원챔피언십 중계를 맡은 '아베마TV'는 14일 대회 홍보를 위해 촬영한 추성훈 인터뷰를 내보냈다. 추성훈은 "상대는 나보다 20살이나 어리고 실력도 좋다. 솔직히 많이 불안하다. 좋은 경기력은 고사하고 내가 싸울 수나 있을지…"라고 털어놓았다.

아시아게임 유도 금메달리스트 추성훈은 종합격투기 선수로도 K-1 Hero's 챔피언 경력에 빛난다. 정상급 모델 야노 시호의 남편, 한국/일본 방송 스타 추사랑의 아버지로도 잘 알려졌다. 상대 타니는 원챔피언십 8승 3패. 웰터급 타이틀전도 치러본 강자다.

추성훈은 "내가 벌써 44살이다. 생각대로 몸이 움직이긴 할지. 나이와 공백을 생각하면 불안함이 머리를 가득 채운다. 지금까지 (유도를 포함한) 어떤 투기 종목 경기를 준비할 때보다도 더 마음이 뒤숭숭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유도선수 시절부터 추성훈의 승부사 기질은 유명했다. 한국 시절 아시아선수권, 일본 국가대표로 아시아게임을 제패했다. 종합격투기 전향 후에도 일본 무대에선 마왕, 미국 시장에선 섹시야마로 불리는 등 추성훈은 지금까지 선택의 갈림길에 설 때마다 과감한 승부수로 성공을 거둬왔다.

추성훈은 "이왕 한다면 싸워 이길 수밖에 없다"라고 마음을 다잡으면서 "상대가 어떤가보다도 내 잠재능력을 최대한 실전에서 표출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원챔피언십 데뷔전 승리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anjee8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