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임원희 "서장훈과 한 방 쓴 사이…잠든 초식공룡 같았다"

2019-06-15 13:38:37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서장훈과 임원희가 예능 프로그램에서 겪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5일(토)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의 세 배우 임원희, 김동준, 이엘리야가 찾아온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는 형님들과 친분 있는 세 명의 전학생들 덕분에 한결 들뜬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특히 김동준은 오랜만에 재회한 강호동과의 유쾌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엘리야 역시 털털한 입담과 소녀 감성을 오가는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뽐냈다.

서장훈은 "과거 예능 프로그램을 함께 촬영하며 임원희와 한 방을 쓴 사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몇 년 간 가장 긴 시간 동안 같이 방을 쓴 타인이다"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을 방을 나눠 쓴 사이답게 서로에 대한 폭로전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먼저 임원희는 "서장훈이 마치 초식공룡 같았다. 잠이 든 서장훈이 깰 까봐 노심초사하며 방을 돌아다녔다"고 밝혔다. 이에 서장훈 역시 "임원희가 새벽 네 시부터 깨 가만히 앉아 있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라며 반전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두 사람의 실감나는 재연과 하소연에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되었다는 후문.

서장훈과 임원희의 '동침' 에피소드는 15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anjee8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