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김동준 "이엘리야, 노래 잘해 바이브가 가수 데뷔 제안"

2019-06-15 21:42:00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수습기자] '아는 형님' 이엘리야가 애절한 가창력으로 형님들을 놀라게 했다.



1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의 배우 임원희, 이엘리야, 김동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엘리야의 별명은 먹는 것을 좋아해 '걸신'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엘리야는 체중 관리에 대해 "정해둔 시간 이후엔 금식을 한다. 다이어트를 하겠다는 생각보다는 밤 10시 전에 그냥 먹는다"고 밝혔다.

이엘리야는 장점으로 '노래 슬프게 부르기'를 꼽았다. 모두가 인정한 가창력을 소유한 이엘리야는 나미의 '슬픈 인연'을 불렀고, 가수 못지 않은 노래 실력으로 형님들을 놀라게 했다. 김동준은 "우리 회사 대표님이 바이브다. 바이브 형님들이 7~8년 전부터 계속 탐냈다. 데뷔 시키고 싶어했다"고 증언하며 이엘리야의 가창력을 인정했다.

wjlee@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