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골든볼' 이강인 "후회는 없다"

2019-06-16 05:46:1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우치(폴란드)=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이강인이 골든볼 수상의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한국은 15일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게 1대3으로 졌다. 그러나 이강인은 골든볼을 수상했다. 2골-4도움을 기록하며 한국을 결승까지 올렸다.

경기 후 이강인을 만났다. 그는 "형들도 나도 우승이 목표였다. 이루지 못해 좋지는 않다. 그래도 열심히 뛰었고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고 했다. 이어 "골든볼은 내가 받은 것이 아니라 한 팀이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강인과의 일문일답

- 대회를 마친 소감은

▶정말 좋은 대회였다. 첫날부터 마지막까지 이야기한 것처럼 모두 감사하고, 좋은 추억이었다. 다음에도 이런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좋은 형들, 좋은 코칭스태프 분들과 함께 해 감사하다.



- 골든볼에도 많이 기뻐하지 못했다

▶할 말이 별로 없다. 형들도 나도 우승을 목표였다. 목표를 이루지 못해서 좋지는 않다. 그러나 열심히 뛰었고,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 형들에게 감사하다. 다음 대회에서도 이렇게 좋은 형들과 함께했으면 좋겠다.



- 동료들과 함께 노력한 덕분에 골든볼을 갖게 됐는데

▶형들 덕분이다. 형들, 코칭스태프 분들 모두 잘해주고. 경기장에서 하나가 돼서 뛰었다. 내가 받은 골든볼이 아니라 한 팀이 받은 골든볼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도 그렇고 형들도 그렇고 기분 좋게 한국에 갈 수 있는 것 같다. 정말 열심히 했기 때문이다. 각자 소속팀에 돌아가서 좋은 경기를 하고. 또 다시 모일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다시 모여서 좋은 추억 만드는 것밖에 없다. 골든볼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래서 무엇보다도 후회 없이 한 것이 잘한 것 같다. 팀이 잘 해줬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



- 경기 후 라커룸에서 어땠나

▶그동안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경기 마치고 라커룸에 들어가니 너무 힘들었다. 형들이 고생 많이 했고. 저도, 코칭 스태프, 한국에서 응원해주신 분들까지 모두 고생 많이 하셨다. 힘든데도 끝까지 응원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 준우승했지만 우리는 진 것이 아니다. 경기 전부터 후회하지 말자고 했다. 이 대회에 정말 후회는 없다. 좋은 형들, 좋은 코칭 스태프와 다시 이런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었으면 좋겠다.



- 대회 도중 힘들어도 힘들다는 말을 못한다고 했었는데. 오늘은 힘을 쥐어짜서 뛴 것 아닌지

▶많이 힘들었을 것이다. 형들이 힘들다는 내색을 한 번도 안했다. 나도 그랬고. 그런 점에서 한 팀이었다. 이 팀이 좋은 성적을 내기를 모든 분들이 원했던 것 같다. 감사하고 행복했다. 좋은 대회에서 결승전도 뛰고 좋은 경험과 추억을 쌓아 행복했다. 미래에 더 좋은 방향으로 흘러갔으면 좋겠다.



- 이번에 막내였는데. 형으로서 다음 대회에 도전할 생각은

▶지금은 너무 힘들다. 그런 생각할 겨를이 없다.



- 한국 돌아간 뒤 계획은

▶시즌이 끝났으니 가족들과 신나게 놀고 다음 시즌 잘 준비할 것이다.



- 라커룸에서 안 울었을 것 같다

▶뭐하러 우는가. 후회 하지 않는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